MBC에브리원 '비스', 지난 13일 방송
전노민X이한위X원기준X오승아 출연
전노민 "악역 맡고 광고 無"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전노민이 국민 불륜남에 등극한 이후 고충을 토로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지난 13일 방영된 '비디오스타'에는 전노민, 이한위, 원기준, 오승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전노민은 TV조선 토일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 출연 중이다. 이 작품을 통해 국민 불륜남에 등극하며 많은 이의 원성을 샀다. 그는 "식당 같은 데 가면 메뉴에도 없는 반찬을 챙겨줬는데 요즘에는 서비스가 안 나온다"며 "상냥하게 맞아주던 분들도 표정부터 바뀌더라"고 설명했다.

"어떻게 한 여자만 사랑하다 죽을 수 있어? 내가 예수 그리스도도 석가모니 부처님도 아니고"라는 문제의 대사에 관해서는 "녹화할 때까지 고민을 많이 했다. 이거 나가면 정말 나쁜 놈 소리를 들을 것 같더라. 나중에 촬영장을 갔을 때는 어차피 욕먹을 거 제대로 먹자는 마음이 들었다"고 밝혔다.

악역 때문에 고민이 많다는 전노민은 "예전에는 나도 재밌는 역이나 악역을 하고 싶었는데 안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가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를 하게 됐다. 촬영을 할 때마다 스태프들이 움찔하더라. 그때부터 악역만 들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가끔 악역을 할 때 희열을 느낀 적 있다. 예를 들어 사람을 방망이로 때리는 장면이 있으면 감독님한테 '발로 한 번 밟고 벼루로 쳐도 되냐'고 물었다. 그 뒤로 광고가 안 들어왔다"고 알렸다.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전노민은 베일에 싸인 피비(Phoebe, 임성한) 작가를 언급했다. 그는 "여러 번 봤다. 굉장히 소녀 같다. 대본이나 드라마가 조금 세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며 "선생님 이야기 안 하는 걸 좋아하고 공식 석상에도 안 나온다. 유독 우리 작품에는 많이 온다. 촬영 때도 워크숍 갈 때도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글자도 틀리면 안 된다"며 거듭 강조했다.

전노민은 "여태까지 모든 드라마에서 한 글자도 틀리게 한 적 없다. 다 대본대로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한위는 "작가분들이 한 줄, 한 줄 집중해서 쓰시기 때문에 이걸 고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그런데도 연기 생활을 오래 하시는 분들은 애드리브를 하신다. 그런 경우 작품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무조건 애드리브를 할 수는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한위는 전노민의 첫인상에 관해 "알다시피 선한 얼굴을 가졌다. 실제로 겪어보니 되게 착하고 한결같다"며 "근데 전노민도 진실하고 정의롭다. 거기에 벗어나면 자기도 모르는 울화가 치밀어 오르는 경우를 간혹 봤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전노민은 "사람을 만났을 때 자꾸 기준에 벗어나 자기를 위해 뭘 하는 걸 봤다. 어떤 모임이 있을 때 전체에 공감하지 않고 다른 행동을 할 때 그런다. 나는 뒤에서 그러지 않고 그 자리에서 말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원기준은 "나도 예전에 안 그랬는데 나이를 한 살 한 살 먹을수록 꼰대가 되는 것 같다"며 공감을 표했다. 그러자 이한위는 "신중해라. 좀 언짢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오승아에게 연애 조언을 해준다는 전노민. 오승아는 "전노민이 결혼할 남자는 꼭 날 보여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노민은 "우리도 아무 후배나 잡고 그러질 않는다. 모든 면에서 잘 됐으면 하는 바람에 그랬다"고 알렸다.

지난해에 늦깎이 대학원생으로 들어갔다는 전노민은 "연출 전공이다. 대부분 내 딸의 나이와 비슷해서 교수들이 괜찮겠냐고 하길래 내가 맞춰서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실제로 부딪혀보니까 많은 차이를 느낀다. 6개월 지난 후로는 적응돼서 자주 어울린다. 처음엔 밥 먹고 계산할 때 고민이 되고 그랬다. 예를 들어 점심 먹고 9만 원 나오면 한 사람이 나와서 계산해서 원 단위로 각자 계산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생활에 많이 익숙해졌고 공부도 너무 많이 하고 있는데 재밌다. 올해 직접 연출도 했다"며 "지난달에 공연했는데 연습 때 이한위가 간식을 가지고 와서 위로도 해줘서 많은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