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방송인 서유리가 16kg 감량 이후의 부작용을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FiL '아수라장'에서 서유리가 '핫보디 만들기' 특집에 출연해 다이어트 성공 뒤에 찾아온 부작용을 언급했다.
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이날 16kg를 감량한 서유리는 몰라보게 예뻐진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찾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결혼하고 살이 쪘다. 남편이 맛집을 너무 잘 알아서 같이 먹다 보니까 살이 쪘다"면서 "찌다가 거울 속에 비친 내 모습을 보고 안되겠다 싶었다. 이미지 변신을 하자 싶어서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서유리는 갑상선 항진증으로 20kg 가까이 쪘다가 감량을 했다. 그는 "아팠을 때까지 포함하면 총 16kg를 뺐다"고 말했다. 리즈 시절 미모를 되찾았지만, 부작용도 있었다고. 서유리는 "다이어트를 하고 나서 남자 팬들이 너무 싫어하더라. 볼륨감이 사라졌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갑상선 항진증 투병 중 성형 의혹을 받았던 서유리는 "포토샵은 다들 하지 않냐. 요즘 볼륨을 키우긴 한다"고 입담을 자랑했다.
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특히 서유리는 다이어트를 인증하기 위해 이어폰을 가져왔다. 서유리는 이어폰으로 두 바퀴나 감기는 얇은 허리로 놀라움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