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결혼 뒤 4kg이 쪘다고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FiL '아수라장'에서 민혜연은 '핫보디 만들기' 특집에 출연해 다이어트 경험담을 공개했다.

이날 민혜연은 "주진모와 결혼 후 체중 4kg이 늘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체중 감량을 위해 단백질 빵을 가지고 다니면서 관리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민혜연은 다이어트를 하는 이유에 대해 "제가 비만 전문이라 제가 찌면 신뢰감이 떨어지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사진=SBS FiL 방송화면
민혜연은 "다이어트할 때 최고 위기는 제 남편이다. 같이 으쌰 으쌰 체중관리를 해주면 빠질 텐데, 남편은 정확하게 입금이 되면 관리를 하고 작품이 없으면 내려놓는 스타일"이라고 폭로했다.

민혜연은 "그래서 결혼 후에 저만 찌고 있다. 남편은 차이가 크지 않다"라고 토로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