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하재숙이 KBS2 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때문에 침 맞은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하재숙과 옥자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재숙은 '오케이 광자매' 속 신마리아를 언급했다. 그는 "마리아는 죽었다. 가장 행복한 순간에 급사했다. 도덕적으로 잘못한 일을 하는 사람이었으니까. 그래서 해피엔딩으로 끝나지는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간에 자꾸 죽을 것 같더라. 작가님께 몇 번 여쭤봤다. 계속 '글쎄?'라고 하시더라. 대본 나온 걸 보고 알았다"고 고백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하재숙은 "저는 또 제가 연기한 인물이니까 너무 안쓰럽고 제일 행복한 순간에 죽었으니까 너무 마음이 아팠다. 대본 받고 많이 힘들었다. 2주는 많이 울었다"며 "저는 마무리를 잘하고 행복하게 나왔는데 많은 분들이 저만 보면 걱정하고 괜찮냐고 묻더라. 그래서 울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포근하고 호감형 인상의 하재숙은 신마리아를 연기하며 따가운 눈총을 많이 받았다. 주말 드라마 특성상 주 시청자는 어르신. 하재숙은 "복도식 아파트에서 어떤 할머니가 침을 뱉으셨다. 그냥 '할머니 저 그런 사람 아니에요'라고 했다"고 악역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옥자연도 입을 보탰다. tvN 드라마 '마인'에서 악역인 강자경을 맡았던 옥자연은 "불륜으로 나쁘게 보여야 하니까 상대 배우인 이현욱 오빠와 키스신을 세게 찍었다. 이현욱 오빠의 지인이 '(키스신이) 더럽다고 문자를 보냈다더라"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하재숙은 "처음에는 (연기를 잘한 거라고) 이렇게 말씀들을 많이 해주셔서 게시판에 난리 나고 이러면 '내가 잘했나 보다'라고 뿌듯한 마음이 있었다. 욕도 계속 들으면 욕같이 들린다"고 덧붙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