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투자 후 우울"
"지금은 원금 유지중"
전문의 "스트레스 많은 상태"
'라디오스타' 김상혁/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김상혁/ 사진=MBC 제공


그룹 클릭비 출신 방송인 김상혁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비트코인 투자 결과를 공개했다.

오늘(14일) 방송을 앞두고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마상(?) 입은 상혁을 위한 특별 그림 테스트!’라는 제목의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선보였다.

김상혁은 8호점을 론칭한 찐빵 사업부터 오락실, 카페 등을 운영 중인 ‘아이돌계 잔잔바리’ 사업가다. 그는 사업 노하우부터 아찔한 경험까지 소환해 남다른 입담을 자랑한다.

영상 속 김상혁은 요즘 관심 가는 ‘투자 아이템’이 있다며 ‘피규어 테크’에 성공했다고 털어놨다. ‘피규어 테크’란 희소성에 따라 가격이 바뀌는 피규어를 이용한 재테크다.

김상혁은 “취미로 시작했는데 어느 정도 수입이 생기더라”고 밝혀 4MC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피규어 테크’를 통해 얻은 수익을 비트코인에 투자해 우울함에 빠진 이야기를 들려줬다.

김상혁은 “비트코인이 많이 올랐을 때 팔자가 바뀌는 줄 알았다. 지금은 원금 유지 중”이라며 아쉬워했다. 그 모습을 유심히 지켜보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은 “요즘 코인, 주식 때문에 우울해하는 분들이 많다. 번 돈을 원금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상담했다. 김상혁은 양재진의 공감에 폭풍 하소연을 쏟아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이 김상혁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상황과 대처 능력을 파악하는 ‘빗속의 사람’ 테스트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재진은 상담에 앞서 김상혁의 그린 그림을 유심히 살펴본 후 김상혁에게 ‘그림을 그릴 때 어떤 느낌이었나요?’, ‘비는 언제까지 내릴 예정인가요?’ 등 질문해 그림의 의미를 파악했다. 그는 “비가 언제까지 내릴지는 하늘만 알겠죠”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양재진은 김상혁의 스트레스 정로를 풀이했다. 그는 “김상혁이 느끼는 스트레스와 양, 정도는 적지 않다”고 상담하더니 “이게 코인 때문인지”라고 덧붙이며 깨알 예능감을 자랑했다.

또 양재진은 “김상혁의 그림 속 인물은 우산을 가지고 있지만, 쓰고 있지 않다. 스트레스를 온몸으로 맞고 있다”고 진단해 시선을 모았다. 방송 말미에는 양재진이 김구라의 그림을 해석하는 장면이 예고돼 본방송을 기다려지게 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