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 패션 유학생
명품 인맥에 '깜짝'
파바로티 부르던 별명?
'대화의 희열3' / 사진 = KBS 제공
'대화의 희열3' / 사진 = KBS 제공


'대화의 희열3' 한국인 최초 밀라노 패션 유학생 밀라논나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대화의 희열3'에서는 MZ세대들이 열광하는 멋쟁이 할머니 패션 유튜버 밀라논나가 출연한다. 1952년생 밀라논나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뛰어난 패션 감각과 애티튜드를 뽐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밀라논나는 MC들의 입을 쩍 벌어지게 하는 화려한 이력으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1978년 이탈리아 밀라노로 패션 공부를 하러 간 한국인 최초 유학생,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개·폐회식 의상 디자인, 세계 3대 오페라 하우스 이탈리아 스칼라 극장에서 동양복 컨설턴트로 근무, 명품 브랜드의 국내 런칭에 중요한 역할을 한 이력 등이 바로 그것이다.

특히 밀라논나는 이탈리아 유학 중 만난 명품 인맥을 말해 MC들을 또 한번 놀라게 한다고. 명품 브랜드의 디자이너 도메니코 돌체와 클래스메이트였던 것은 물론, 세계적인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와의 친분을 밝힌 것이다. 밀라논나는 "그때는 파바로티와 친했다"라며, 서로를 부르던 별명을 공개해 MC들의 웃음을 빵 터지게 한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공개되는 밀라논나의 패션 열정과 치열하게 살았던 일화는 모두의 감탄을 이끌어낸다고 한다. 유희열은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 메릴 스트립이 있다면, 한국에는 이 분이 계신다"고, 밀라논나를 소개한다고 해 그의 영화 같은 삶에 궁금증을 더한다.

그러나 밀라논나는 패션으로 승승장구하던 때 닥친 두 번의 아픔을 말하며, 어디서도 꺼내지 않은 속 이야기를 풀어낸다고. 패션과 함께 했던 밀라논나의 삶과 그의 삶을 뒤흔든 두 번의 시련은 15일 밤 11시, '대화의 희열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