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제작 발표회
데프콘 "매회 설레고 기대돼"
"눈치 많이 보게 돼, 단순해지길"
'나는 솔로' 데프콘/ 사진=SBS플러스 제공
'나는 솔로' 데프콘/ 사진=SBS플러스 제공


SBS PLUS·NQQ '나는 솔로'의 MC 데프콘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4일 오후 '나는 솔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중계 됐으며 남규홍 PD, 데프콘, 전효성, 이이경이 참석했다.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하게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진실한 사랑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그간 사랑의 본질에 대해 진지하게 탐구한 남규홍 PD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데프콘은 "남 PD의 작품을 좋아했는데 출연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판타지가 보이질 않는다. 현실 자체에 포커스를 맞추시는 것 같다. 단언컨데 독보적인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감정이 있는 그대로 표현되는 게 너무 좋다 어떤 포장도 없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느끼는 감정을 그대로 보여줘서 매회 설레고 기대가 된다. 예측할 수 없는 게 많다.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남 PD는 세 명의 MC를 섭외한 이유를 "신선하다. 이런 프로그램을 재밌게 볼 것 같았다. 자신의 감정과 시청자 정서대로 받아들일 것 같았다"며 "데프콘은 출연자 입장에서 봐도 탐나는 인물이다. 여러 가지 장점을 가졌고 활력소 역할을 하고 있다. 출연자로서 제안했는데 이미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출연자 선정 기준에 대해선 "항상 캐릭터 있고 매력 있는 분, 직업과 신분이 확실하고 감정에 솔직한 분들을 우대한다"며 "우리는 원빈보다 데프콘이 필요하다. 이런 분들이 캐스팅 0순위다. 그만큼 캐릭터 있고 진정성 있는 분들이 이 프로그램을 빛내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데프콘은 자신의 결혼관에 대해 "나이를 한 살씩 먹어가면서 생각이 많아진다. 더 눈치를 많이 보게 된다. 단순화시켜줄 수 있는 누군가를 만나고 싶다"며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연애 세포를 끌어올려야 한다. 저 같은 분들이 진취적으로 나아갈 수 있는 자세를 갖길 바란다. 먼저 연애를 시작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는 솔로'는 오늘(14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