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하영이 자두 먹고 쾌변"
자두 효능 간증으로 다시마 팀 빌런 등극
'랜선장터' 스틸컷./사진제공=KBS
'랜선장터'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랜선장터’에서 김천 자두와 고흥 다시마 판매를 위한 치열한 라이브 커머스가 펼쳐진다.

14일(오늘) 방송되는 ‘랜선장터’에서는 김천 자두와 고흥 다시마 판매를 위해 분투하는 스타들의 모습이 담긴다.

SNS를 통해 ‘자두퀸’ 선발 대회를 개최한 오마이걸 효정, ‘트로트 프린세스’ 오유진, 신미래, 파티시에 유민주는 라이브 커머스 시작과 동시에 빠르게 판매량을 올리며 놀라움을 자아낸다. 특히 자두를 이용한 에이드와 트라이플에 판매량은 순식간에 증가하고, 이를 확인한 네 사람은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만끽한다.

강재준은 다시마 판매 의지를 다지며 등장 1분 만에 고흥 앞바다에 입수하는 열정을 보인다. 그는 수영 실력까지 뽐내며 파격적인 오프닝을 선보였지만, 최단 시간에 환복한 게스트로 등극, 자신의 섣부른 판단에 후회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어 홍윤화, 강재준, 이혜정은 다시마를 이용한 한 상 차림으로 라이브 커머스 분위기를 띄운다. 다시마를 이용한 밥, 비빔국수, 계란찜은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할 예정이라고. 여기에 이혜정은 전복, 통 갑오징어를 넣은 강재준 표 떡볶이에 “무슨 이렇게 건방진 맛이 나?!”라며 감탄을 연발했다는 후문이다.

장윤정은 다시마 팀 빌런에 등극한다. 그는 “하영이가 어제 쾌변을 했다. 근데 자두를 엄청 먹었다”며 자두의 효능을 간증, 상대 팀에 힘을 실어준다. 장윤정의 말에 홍현희는 어이없는 표정을 지어 보인다고 해 유쾌한 판매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치열한 접전 끝 더 높은 판매량을 올린 팀은 1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랜선장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