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제작 발표회
PD "본질에 치중할 것"
데프콘 "판타지 없다"
'나는 솔로' 데프콘 전효성 이이경 남규홍PD/ 사진=SBS플러스 제공
'나는 솔로' 데프콘 전효성 이이경 남규홍PD/ 사진=SBS플러스 제공


SBS '짝'을 연출한 남규홍 PD가 새로운 연애 리얼리티를 선보인다. 그는 SBS PLUS·NQQ '나는 솔로'의 최대 차별점에 대해 '극사실주의'를 꼽았다.

14일 오후 '나는 솔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중계 됐으며 남규홍 PD, 데프콘, 전효성, 이이경이 참석했다.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하게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진실한 사랑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그간 사랑의 본질에 대해 진지하게 탐구한 남규홍 PD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남규홍 PD는 "우리는 사랑의 탄생 과정을 아름답고 소중하고 순수하게 기억한다"며 "'나는 솔로'는 그 과정을 사실적,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솔로가 커플이 돼가는 과정을 통해 사람과 사랑을 알아가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이이경은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데이팅 프로그램을 보면서 이야기하고 공감하는 자체가 하고 싶었는데 너무 재밌다"고 했다. 전효성은 "MC로서 특권은 시청자들보다 먼저 VCR을 본다는 것이었다. 날 것의 느낌과 사랑 외에도 사람 사이의 감정을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고 돌아봤다.

데프콘은 "남 PD의 작품을 좋아했는데 출연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판타지가 보이질 않는다. 현실 자체에 포커스를 맞추시는 것 같다. 단언컨데 독보적인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감정이 있는 그대로 표현되는 게 너무 좋다 어떤 포장도 없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느끼는 감정을 그대로 보여줘서 매회 설레고 기대가 된다. 예측할 수 없는 게 많다.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나는 솔로' 남규홍 PD/ 사진=SBS플러스 제공
'나는 솔로' 남규홍 PD/ 사진=SBS플러스 제공
남규홍 PD는 '나는 솔로'의 차별점에 대해 "2021년 코로나19로 암울한 시대에 탄생하는 꽃봉오리 같은 프로그램이다. 현실의 연애관을 사실적이고 진실되게 담을 자신이 있다"며 "형식적인 건 벗어버리고 본질에 치중하자고 생각했다. 가장 큰 차별점은 3MC가 이끌어가는 점이다. 세 사람이 만들어나가는 흐름이 프로그램을 좌우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과거 연애 프로그램을 할 때와 달라진 점에 대해선 "굉장히 빨라진 것 같다. 속전속결로 진행하는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데프콘은 "사실주의에 맞게 사무실 구석에서 출연자 면접도 하고 녹화도 한다"며 "예쁜 세트가 없다. 사실 그런 게 뭐가 중요하나 싶다. 감정이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고 했다.

남 PD는 세 명의 MC를 섭외한 이유에 "신선하다. 이런 프로그램을 재밌게 볼 것 같았다. 자신의 감정과 시청자 정서대로 받아들일 것 같았다"며 "데프콘은 출연자 입장에서 봐도 탐나는 인물이다. 여러 가지 장점을 가졌고 활력소 역할을 하고 있다. 출연자로서 제안했는데 이미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출연자 선정 기준에 대해선 "항상 캐릭터 있고 매력 있는 분, 직업과 신분이 확실하고 감정에 솔직한 분들을 우대한다"며 "우리는 원빈보다 데프콘이 필요하다. 이런 분들이 캐스팅 0순위다. 그만큼 캐릭터 있고 진정성 있는 분들이 이 프로그램을 빛내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화제가 될 만한 인물이나 사건을 기대할 수 있냐는 질문에 "분명히 나왔다. 또 다른 신기록적인 면을 기대할 수 있다"며 "우리가 예측할 수 없는 놀라운 일이 항상 펼쳐진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드라마보다 깜짝 놀랄 때가 많다"고 덧붙였다.
'나는 솔로' 데프콘/ 사진=SBS플러스 제공
'나는 솔로' 데프콘/ 사진=SBS플러스 제공
데프콘은 자신의 결혼관에 대해 "나이를 한 살씩 먹어가면서 생각이 많아진다. 더 눈치를 많이 보게 된다. 단순화시켜줄 수 있는 누군가를 만나고 싶다"며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연애 세포를 끌어올려야 한다. 저 같은 분들이 진취적으로 나아갈 수 있는 자세를 갖길 바란다. 먼저 연애를 시작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효성은 "내면이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데이트 프로그램에서 보통 이름이나 나이를 알려주지 않고 선택을 하지 않냐. 그 뒤에 생각이 바뀌는 걸 보면서 내면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고 했다.

실제로 결혼하는 커플이 생긴다면 MC로서 공약을 걸어달란 말에 데프콘은 "따뜻한 밥 한 끼 정도는 대접할 수 있다"면서도 "정말 일어날 수 있기에 섣부르게 판단할 수가 없다"

출연자로서 나갈 생각이 없냐는 물음에 이이경은 "MC로서 나라면 어떻게 했을지 생각하며 보고 있다. 출연보다는 조금 더 지켜보면서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했다. 전효성은 "상처를 받거나 사랑을 시작하는 과정을 모든 사람들이 알게 되지 않냐. 그래서 출연자분들이 대단한 용기를 내셨다는 걸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나는 솔로' 전효성/ 사진=SBS플러스 제공
'나는 솔로' 전효성/ 사진=SBS플러스 제공
데프콘은 3MC 호흡에 대해 "셋이서 방송하는 게 처음인데 너무 잘 맞는다. 같이 몰입하는 게 좋다. 특히 이이경이 내 몸을 많이 만진다. 자꾸 손을 잡으려고 하고 어깨를 만진다. 그만큼 호흡이 좋다"며 "정말 재밌기 때문에 옆 사람을 안 만질 수가 없다. 이해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의외의 조합인데 터지는 경우가 쉽지 않은데 정말 호흡이 좋다"고 자신했다.

이이경은 자신의 솔로 생활에 대해 "바쁜 솔로다. 하고 있는 것도 많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없다"고 했다. 데프콘은 "취미 많은 솔로"라며 "독보적으로 취미가 많다. 그래서 계속 솔로였을 수도 있다. 이성들이 싫어하는 취미를 많이 갖고 있다"고 털어놨다. 전효성은 "행복한 솔로"라며 "지금으로선 너무 행복하고, 솔로인 게 행복할 때 연애를 시작하는 게 좋다더라"고 했다.

끝으로 남규홍 PD는 "오래 살아남았으면 좋겠다"며 "이 시간과 시대 속에서 사랑에 대해 충실히 기록해나가는 다큐멘터리 작업처럼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신선한 연애 감정이 느껴진다.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효성은 "감정에 솔직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용기 있고 멋진 걸 알 수 있다. 솔직해도 된다는 걸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나는 솔로' 이이경/ 사진=SBS플러스 제공
'나는 솔로' 이이경/ 사진=SBS플러스 제공
이이경은 "보면서 놀랄 정도로 되게 빠르다"며 "느끼는 게 많고 공감도 된다. 직간접적으로 느끼시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눌 수 있다. 나라면 어떻게 할지 생각하면서 보시면 푹 빠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나는 솔로'는 오늘(14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