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이 프로 방송인 다운 입담을 자랑한다. 특히 양재진은 ‘유세윤 오열’ 장면을 전문가의 입장에서 해석, 당시 유세윤의 심리 상태를 분석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양재진, 송은이, 김수용, 김상혁이 출연하는 ‘바쁘다 바빠! 현대사회’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은 ‘렛미인’, ‘동치미’, ‘어쩌다 어른’,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등에서 출연진의 고민을 듣고 솔직 담백한 조언을 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의사이다. 또 동생 양재웅과 국내 최초 형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로 알려진 동생과 유튜브 채널 ‘양브로의 정신세계’를 운영 중인 유튜버이기도 하다.

‘라디오스타’ 첫 출연인 양재진은 전문가의 눈으로 바라본 ‘라스’ 세트장에 대한 느낌을 공개한다. 특히 그는 세트장의 이것 때문에 “게스트가 ‘마상(마음의 상처)'을 덜 입을 것”이라며 그 이유를 밝힌다.

시작부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가 다운 포스를 자랑한 양재진은 잊을 수 없는 내담자를 공개해 현장 모두를 소름 돋게 한다. 또 ‘안전 이별’을 위한 조언을 공개해 시청자들을 솔깃하게 만든다. 이 외에도 양재진은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형제의 ‘힐링 휴식법’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양재진은 그동안 ‘라디오스타’를 시청하다 MC 유세윤 때문에 생각이 많아졌다고 깜짝 고백한다. 그러면서 양재진은 ‘라디오스타’ 레전드 장면으로 꼽히는 ‘유세윤의 눈물’ 장면을 전문가의 시선으로 해석한다.

유세윤은 양재진의 설명에 “SNS를 통해 행복하다고 하는데”라며 울컥한 리액션을 보여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또 양재진은 빗속에 서 있는 사람을 그리게 하여 자아 강도와 스트레스 대처능력의 수준을 확인하는 ‘PITR(person in the rain) 그림 검사’를 진행해 게스트 김상혁과 MC 김구라의 심리 상황, 스트레스 정도를 진단한다.

먼저 양재진은 김상혁에게 그가 그린 그림을 토대로 몇 가지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 후 “온 몸으로 스트레스를 맞고 있는 상태”라고 풀이해 자세한 내용을 궁금하게 한다. 또 김구라의 그림을 본 뒤, 짧고 굵은 한 마디로 김구라를 머쓱하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유발한다.

양재진의 ‘라스’ 첫 출격기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