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클럽' 이성경/ 사진=JTBC 제공
'세리머니클럽' 이성경/ 사진=JTBC 제공


배우 이성경이 JTBC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에서 박세리의 '애제자'에 등극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세리머니 클럽’에서는 식객 허영만과 이성경이 신입회원으로 찾아온다.

'세리머니 클럽' 녹화 당시, 40여 년의 나이 차가 나는 두 신입회원이 함께 등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부회장 양세찬이 두 사람의 이색조합에 의아한 반응을 보이자, 회장 박세리는 “골프는 세대를 초월해 함께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스포츠”라며 초대 이유를 밝혔다.

골프에 입문한 지 2.5개월 된 이성경은 "현재 미치광이 수준으로 골프에 빠져 있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생애 첫 라운딩에서 ‘파(par)’를 성공했던 경험을 자랑하며 '골프신동'임을 자처했다. 당시 촬영했던 성경의 드라이버 샷을 본 박세리는 “여리여리한 모습과는 달리 힘이 있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이성경은 슈퍼모델 출신답게 라운딩 내내 급이 다른 비주얼을 선보였다. 매순간 골프웨어 화보를 연상케 하는 동작부터 골프장을 런웨이로 바꾸는 워킹까지, '본투비 모델'의 면모를 가감없이 발휘하며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

회원들은 본격적으로 기부를 위한 5000만 세리머니 적립을 목표로 미션을 펼쳤다. 이번 라운딩에서는 릴레이로 ‘파(par)’를 성공해야 하는 ‘릴레이파’ 미션이 진행됐다. 이날 역시 회장 박세리는 발군의 리더십을 발휘하며 회원들을 이끌었다. 특히 뜻대로 라운딩이 풀리지 않아 시무룩해하는 이성경에게 직접 시범을 보이고 클럽의 위치까지 조정해주며 세심하게 가르쳤다. 이에 이성경은 회장 박세리를 아기 새처럼 쫓아다녔다는 후문. 박세리의 레슨을 습자지처럼 흡수한 이성경은 뛰어난 운동신경을 뽐내며 라운딩 내내 급속도로 성장했다. 결국 '야나두' 김민철 대표에 이어 박세리의 2대 애제자에 등극하는 기쁨을 누렸다.
'세리머니클럽' 이성경/ 사진=JTBC 제공
'세리머니클럽' 이성경/ 사진=JTBC 제공
녹화를 마친 이성경은 “골프를 워낙 좋아해 출연하기 전 무척 설렜고 촬영 내내 힐링할 수 있었다. 특히 박세리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어 좋았다. 박세리 감독님이 스윙하는 순간 옆에 서 있는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이었다“라고 밝혔=

이날 라운딩에서는 현장 중계 시스템이 새롭게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골프의 대중화를 위해 힘쓰는 '취지에 맞게, 중계 시스템을 통해 골프를 잘 모르는 시청자들도 쉽게 방송을 이해할 수 있게 된 것. 첫 중계위원으로는 부회장 양세찬, KPGA 소속 프로 골퍼 박세경이 참여해 의미와 재미와 함께 잡았다. 이날 박세경 프로는 '아재 개그'를 가미한 구수한 골프 중계를 펼쳤다. 또한 박세리의 절친한 후배인 만큼 선배의 비밀을 낱낱이 폭로해 반전 웃음까지 전했다.

슈퍼 골린이 이성경, 골프타짜 허영만이 참여한 골프 어벤져스의 기부금 사냥기는 7월 14일(수)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세리머니 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