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제작발표회
탁재훈 "무장해제된 기분"
"꾸며내지 않은 이야기할 것"
'돌싱포맨' 탁재훈/ 사진=SBS 제공
'돌싱포맨' 탁재훈/ 사진=SBS 제공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 탁재훈이 편안한 토크쇼를 선보이겠다고 약속했다.

13일 오전 '돌싱포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가 참석했다.

'돌싱포맨'은 무언가 결핍되고, 어딘가 삐딱한, 그리고 행복에 목마른 평균 연령 50.5세의 네 남자가 자신의 집으로 게스트를 초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관찰 토크쇼다.

이날 탁재훈은 "'돌싱포맨'에서는 편안한 토크를 할 것 같다. 스튜디오 공간에서 짜여져 있는 답답한 느낌, 정해져 있는 질문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이야기를 하면서 케미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미우새'에서 캐릭터가 잡힌 상태로 넘어왔기 때문에 설레는 건 없다"며 "너무 편하다보니까 안 해도 될 이야기를 할 때도 있다. 법에 안 걸리는 이야기는 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SBS '티키타카'하고 너무 다르다"며 "집에서 하니까 신발을 벗는 게 무장해제되는 기분이다. 거기서 토크가 이어지니까 본심을 이야기하고 꾸며내지 않은 이야기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돌싱포맨'이라는 제목처럼 '돌싱'이 엄청 많다. 다들 말 못할 사정이 있을 것"이라며 "남녀노소 누구나 오셔도 괜찮다. 꼭 사연이 있는 사람이 나와야 되는 건 아니다. 젊은 여성분들이 나와주시면 우리의 이야기가 도움이 될 것 같다. 경험담을 듣고 싶으시면 나오라"고 강조했다.

'돌싱포맨'은 1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