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제작발표회
김준호 "술먹고 할 이야기도 해"
"형들 조언, 삶의 활력소돼"
'돌싱포맨' 김준호/ 사진=SBS 제공
'돌싱포맨' 김준호/ 사진=SBS 제공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 김준호가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돌싱포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가 참석했다.

'돌싱포맨'은 무언가 결핍되고, 어딘가 삐딱한, 그리고 행복에 목마른 평균 연령 50.5세의 네 남자가 자신의 집으로 게스트를 초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관찰 토크쇼다.

이날 김준호는 네 명의 케미에 대해 "토크가 약한데 형님들과 하니까 편안하다"며 "술 먹고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안 먹고 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토크쇼와 차별점에 대해 김준호는 '편안한 분위기'를 꼽았다. 그는 "개인적으로 갔다 온지 얼마 안 되서 위축돼 있었는데 선배님들이 철없이 사는 걸 보고 활기차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준호는 "내 입지가 불안한데 새 연인을 사귀면 모든 걸 내려놔야 하나 고민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여기선 막내라서 돈을 안 낸다"며 "돌싱 선배님으로서 형들이 조언해주는 게 위축됐던 삶의 활력소가 됐다"고 말했다.

'돌싱포맨'은 1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