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재숙, '옥문아들' 출격
"'광자매' 하며 욕 많이 먹었다"
"최대철 따귀 칠때마다 할머니가 욕해"
'옥문아들' 하재숙./사진제공=KBS
'옥문아들' 하재숙./사진제공=KBS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하재숙이 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13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오케이 광자매’에서 ‘복댕이 엄마’로 열연한 하재숙이 출연한다.

이날 하재숙은 극 중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은 ‘복댕이 엄마’ 역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혀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녀는 “왠지 죽을 것 같은 예감이 들어 작가님께 직접 ‘혹시 저 죽어요?’라고 몇 번이나 물어봤었다”, “결국 대본을 받고 나서야 죽는 것을 알았다”며 당시를 회상한다. 이어 하재숙은 “내가 연기한 캐릭터가 죽게 되니 마음이 아팠다”, “죽는 신 대본을 받고 2주 동안 펑펑 울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하재숙은 그동안 호감인 역할만 맡다가 이번 작품을 하며 욕을 많이 먹어 당황했다고 전한다. 심지어 “동네 할머니가 침까지 뱉은 적이 있다“고 밝혀 악역의 고충을 드러낸다. 그녀는 ”드라마 초반부까지는 동네 엄마들이 ‘서울 가서 뭔 지X 하는 거냐’”며 욕을 했지만, 죽고 나니 “‘너 안 나와서 안 본다’고 하더라”며 확 바뀐 민심을 전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하재숙은 ’복댕이 아빠‘ 최대철과의 따귀 신을 언급하며 “촬영 당시 구경하시던 할머니가 계셨는데 내가 따귀를 때릴 때마다 최대철을 향해 ‘개XX, 잘 맞았다!’고 하시더라”며 “결국 다시 찍게 됐는데, 계속 따라다니시면서 욕하시는 바람에 촬영이 안 돼 8대나 때리게 됐다“고 웃픈 비하인드를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하재숙이 전하는 ‘오케이 광자매’ 에피소드는 13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