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혁, 신개념 집들이 개최
윤박과 감자탕 만들기 돌입
'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해방타운'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종혁이 손님 윤박과 함께하는 신개념 집들이 준비에 나선다.

13일 방송되는 JTBC 예능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이종혁이 집들이를 열어 절친한 배우 윤박과 방송인 지석진을 초대한다.

'해방타운' 녹화에서 이종혁은 입주 후 첫 집들이를 결심했다. 이어 집들이 음식으로 고난도 요리 ‘감자탕’ 준비에 나섰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출연진의 걱정과 달리 이종혁은 “이전에 감자탕 만들었을 때 맛이 괜찮았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감자탕의 핵심 재료인 등뼈 핏물이 다 빠지기도 전에 집들이 손님이 들이닥쳤다. 첫 번째 게스트는 윤박이었다. 윤박은 준비 안 된 등뼈를 보며 당황했지만, 집주인 이종혁은 오히려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박은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재료 손질에 나섰고, 출연진은 “진짜 윤데렐라가 따로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윤박은 체념한 듯 집주인 이종혁에게 “우리 집 어때?”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이종혁은 일명 ‘복불복' 집들이 준비에 돌입했다. 손님 윤박에게 '집들이 일감 몰아주기' 내기를 제안한 것. 이에 윤박은 “형 집들이인데 왜 내가 준비하냐”며 당황스러워했지만 이내 "재밌겠다"며 순순히 제안을 수락했다. 이종혁은 곧바로 미리 준비해둔 수상한 룰렛을 꺼내 게임을 시작했다. 집들이 준비를 건 남자들의 진검승부 현장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두 사람은 감자탕을 요리하던 중 간이 맞지 않아 위기에 봉착했다. 결국 '집밥 백선생'에서 만난 스승 백종원에게 SOS를 요청하며 백종원 표 특급 비법을 물었다. 이종혁은 전화 너머 백종원에게 "둘 중에 애제자는 저잖아요?"라고 물었고, 이에 백종원은 "차라리 준수를 키우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님 윤박과 함께 준비하는 이종혁의 '복불복' 집들이는 1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