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던바다' 이지아/ 사진=JTBC 제공
'바라던바다' 이지아/ 사진=JTBC 제공


JTBC ‘바라던 바다’의 헤드 셰프 이지아가 새 메뉴를 선보인다.

13일 방송되는 ‘바라던 바다’에서는 두 번째 영업과 함께 헤드 셰프 이지아가 준비한 특별한 메뉴들이 공개된다.

이날 두 번째 영업을 앞두고 헤드셰프 이지아는 요리에 모든 열정을 쏟았다. 그는 손님들이 만족할만한 메뉴를 만들고자 바쁜 드라마 스케줄 속에서도 틈틈이 포항 한정 메뉴 개발을 진행해왔다. 직접 레시피를 연구하며 헤드 셰프로서의 책임감을 드러낸 것.

이지아가 준비한 두 번째 영업 메인 메뉴는 전복 요리. 영업을 몇 시간 앞두고 본격적으로 요리를 시작한 이지아는 “내가 아작내기 전문이다”며 달콤 살벌한 모습으로 채소와 전복을 다졌다. 무뎌진 칼날을 능숙하게 가는 모습은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렇게 준비한 재료로 시작된 이지아 표 스페셜 메뉴는 바로 ‘전복 와플’이었다. 능숙하게 요리를 진행하던 그는 연습 때와 다른 현장 상황에 부딪히며 난감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예상치 못했던 상황도 잠시, 이지아는 즉석에서 레시피를 대폭 수정하는 등 침착하게 요리를 하며 먹음직스러운 ‘전복 와플’을 성공적으로 완성했다. 첫 음악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하게 된 로제는 “전복 와플은 처음 들어보는 것 같다”며 이지아의 ‘전복 와플’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바라던 바다’는 1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