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장'./ 사진제공=SBS FiL
'아수라장'./ 사진제공=SBS FiL


무려 16kg를 감량하고 '다이어트 여신'이 된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SBS FiL '아수라장' 게스트로 출격한다.

13일 방송되는 '아수라장-여름맞이 핫바디 만들기 특집'에는 2019년 결혼한 15년차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극세사 몸매'를 뽐내며 등장, 3MC 박지윤 정시아 민혜연을 경악하게 한다. 정시아는 "정말 반쪽이 된 것 같아요"라며 혀를 내둘렀고, 박지윤은 "결혼하면 보통 살찌지 않나요?"라며 놀라워했다.
한때 갑상선 항진증과 그레이브스병을 앓느라 얼굴이 붓고 체중이 늘었던 서유리는 "아팠을 때까지 포함하면 총 16kg이 빠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성공적인 다이어트로 미모를 되찾았음에도 뜻밖의(?) 고민 또한 고백했다.
서유리는 "다이어트를 하고 나니 남성 팬들이 그렇게 싫어하더라"며 "볼륨감이 사라졌다고"라고 털어놔 MC들까지 탄식하게 만들었다. 박지윤은 "원래 엄청 부자(?)여서 그렇다"고 서유리를 위로하면서도 "서유리 씨가 살을 빼니까 성형 논란에 이어 '포토샵 논란'도 생기더라"고 말해 모두를 다시 한 번 폭소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서유리는 "아니, 포토샵은 원래 다 하지 않나요?"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고, 박지윤도 "원치 않아도 카메라가 나를 깎아 주는데 어떻게 해요?"라고 동감했다.
아울러 서유리는 "포토샵 의혹에서 벗어나기 위해 챌린지를 하나 준비했다"며 준비해 온 무언가를 꺼냈다. 이 물건을 본 박지윤과 정시아는 "우리는 출산을 두 번이나 해서 안 돼요"라며 거세게 고개를 저었고, 민혜연은 "그럼 제가 해야 하잖아요"라며 울상을 지었다.
'다이어트 여신' 서유리의 핫바디 만들기 비법과 3MC를 난감하게 한 의문의 챌린지는 13일 화요일 밤 11시 SBS FiL에서 방송되는 '아수라장' 3회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