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한식, 떡볶이와 막걸리
이탈리아에서 막걸리 만들기 미션
떡볶이에 살사소스? "넣지마"
사진=KBS2 ‘백종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백종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이 떡볶이와 막걸리의 세계화를 위해 나섰다.

12일 방송된 KBS2 ‘백종원 클라쓰’에서 백종원이 새내기들과 떡볶이를 만드는 모습과, 파브리의 막걸리 제조 도전기가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이탈리아 출신 셰프 파브리에게 숙제를 줬다. 파브리는 가족들을 만나러 이탈리아로 떠나기 전 가래떡을 만들어보라는 미션을 받았다. 이에 파브리는 떡집 대표를 찾아 “떡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 달라”고 부탁했다. 떡 만들기 체험을 마친 그는 백종원에게 숙제를 제출한 뒤 이탈리아로 향했다.

백종원은 파브리가 만든 가래떡으로 새내기과 떡볶이를 만들었다. 대부분의 새내기들은 “나 떡볶이 진짜 좋아한다”고 했는데 미국 출신 라이언은 “떡볶이 한 번도 안 먹어봤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새내기들에게 쌀떡과 밀떡의 차이를 물었다. 라이언은 “잘 모르겠지만 탕수육의 찍먹과 부먹과 같은 차이 아닐까요?” 라고 답했다. 그러자 성시경은 “그게 무슨 소리에요? 라이언은 정말 떡볶이에 대해 하나도 모르네요?” 라며 나무랐다. 백종원은 “쌀떡이 더 쫄깃하고 밀떡이 덜 쫄깃하다. 그런데 밀떡도 요즘에는 잘 나와서 쫄깃하긴 하다. 근데 밀떡은 간이 더 잘 밴다”라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백종원은 “우리 어렸을 때는 떡볶이는 집에서 해먹는 음식이었다”면서 “서울에 올라왔는데 신당동에서 떡볶이를 돈받고 팔기에 깜짝 놀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새내기들은 각자의 개성을 살린 떡볶이를 준비했다. 에이딘은 “살라미를 튀겨서 넣어 보겠다”고 했고 매튜는 “핫살사를 넣겠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살사는 넣지 말라”고 기겁했다.

한편, 막거리 제조법 전수받은 파브리는 이탈리아 레코에 도착했다. 그는 백종원에게 “사부님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막걸리 데이에요. 재료 다 있어요”라며 막걸리 만들기에 돌입했다.

앞서 백종원은 “이탈리아와 프랑스는 와인이 유명하고, 독일은 맥주가 유명하듯 우리 전통주인 막걸리도 알리자는 것”이라며 파브리에게 자신이 직접 만든 막걸리를 대접했다.

이 맛에 반한 파브리가 과연 이탈리아에서 무사히 막걸리를 만들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