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윤정♥서경환 부부 만삭 화보촬영 진행
배윤정, 깜짝 손님+남편 이벤트에 눈물 펑펑
드디어 부부에게 온 골드
사진=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사진=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 방송화면 캡처


배윤정, 서경환 부부가 드디어 골드를 품에 안았다.

12일 방송된 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는 출산을 앞둔 배윤정, 서경환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윤정은 남편 서경환과 함께 만삭화보 촬영을 위해 스튜디오를 찾았다. "직접 골랐다. 일단 맞는 거 위주로 골랐다. 고를 몸이 아니더라”라던 배윤정은 우아한 블랙 드레스를 멋지게 소화했다. 배윤정의 모습에 서경환은 “완벽하다”며 연신 감탄했다.

배윤정의 단독 촬영에 이어 부부의 커플 촬영이 시작됐다. 서경환은 “평소 사진을 많이 안 찍어봐서 많이 어색했다”며 “결혼 웨딩사진 이후애 처음 전문적인 촬영이라 긴장했다”고 말하며 식은땀을 흘렸다.

이어 배윤정의 아름다운 D 라인이 공개됐다. 두 번째 의상은 배가 드러나는 짧은 의상이었던 것. 배윤정은 부끄러워하며 “배꼽이 튀어나와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서경환은 “골드가 많이 컸다”며 신기해하면서도 “배윤정이 너무 쑥스러움이 많다. 태담이도 쑥스러워서 못 한다”고 말했다.

서경환은 계속해서 사랑꾼 먼모를 드러냈다. 배윤정의 부은 손과 발을 보고는 “많이 부었다”며 마사지를 해줬다. 배윤정은 “혈액순환이 안 돼서 코끼리 발이 된다”며 “자다가 쥐가나서 잠을 못자서 이룬다”고 털어놨다.

배윤정은 만삭의 몸으로 힘겹게 촬영을 이어갔다. 그러던 도중 서경환은 몰래 배윤정의 친정 어머니를 소환했다. 어머니를 본 배윤정은 “어떻게 왔냐”면서 감동해고, 두 사람은 눈물을 흘렸다. 서경환은 “임신하고 고마운 마음에 아내를 위해 3대가 같이 시간을 보내면 아내에게 더 큰 추억이 될 것 같아서 장모님을 모셨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배윤정은 "엄마라는 존재는 계속 눈물 나게 하는 것 같다”며 있을 때 잘하지도 못하면서 저렇게 오면 괜히 눈물이 난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촬영 후 배윤정에게 또 다른 깜짝 이벤트가 준비됐다. 서경환은 “나를 골드아빠로 만들어줘서 고맙다”며 영상 이벤트와 손편지를 준비한 것. 배윤정은 “이런거 언제 준비했냐”며 또 눈시울을 붉혔다. 경환은 "만삭 사진 촬영을 예약하고 태어날 아기, 아내에게 편지를 쓸 수 있는 영상 이벤트가 있다고 해서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후 배윤정, 서경환 부부는 골드를 품에 안았다. 배윤정은 “내 배에서 나왔나봐, 어떻게 나왔지? 신기하다”면서 “우리 애 맞지? 못생겼는데 귀엽다, 신생아 예쁘기 힘들다, 이대로 가면 둘째 가져도 될 것 같은데?”라고 말하며 감격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