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선 1라운드 경연
프런트맨 15명 선정
"뭐라도 같이 하고 싶다"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전현무가 상상하는 밴드 구성에 박다울을 언급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슈퍼밴드2'에는 본선 1라운드를 위해 모인 진출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MC 전현무가 이들 앞에 등장했고 "본선 진출을 축하한다. 공 뽑으러 왔는데, 정확히 어떤 분을 뽑으러 왔는지 알겠나. 프런트맨 15명이다"라고 말했다.

본선 1라운드에는 프런트맨을 중심으로 원하는 멤버를 선택해 팀을 꾸릴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됐다. 진출자들은 "설렜다", "나는 안 됐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첫 번째 프런트맨은 거문고 박다울이었다. 김한겸은 "같이 하고 싶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전현무는 "내가 음악하면 저 분 밴드에 가고 싶다. 뭐라도 같이 하고 싶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다울은 "같이 하자"라고 화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