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게 한식 전수
떡볶이 요리
"부먹, 찍먹?" 추측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이 가래떡의 종류에 대해 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는 세 번째 수업으로 떡볶이 요리에 나섰다.

이탈리아 집에 가게 된 파브리는 떡을 만드는 법을 배웠고, 가래떡을 직접 만들어 스튜디오로 배송했다. 성시경은 "파브리가 백종원 선생님과 친구들에게만 준다고 하고 나는 잊은 것 같다. 먹지 않겠다"라고 뾰루퉁했지만 곧 맛있게 떡을 먹었다.

백종원은 "떡볶이 집에 가면 '얼마예요?'가 아니라 가장 먼저 물어볼 말이 있다. '쌀떡이에요, 밀떡이에요?'다. 고급 회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자 라이언은 "부먹, 찍먹 같은 말 아니냐"라고 추측했다.

한편, 백종원은 "밀떡보다 쌀떡이 더 쫄깃하다. 밀떡이 양념이 더 잘 밴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