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코미디언 강재준이 독특한 화장실 사용법을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김민경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최성민, 강재준이 게스트로 참석했다.

한 청취자는 "재준이 형 햄버거집 화장실에서 바지와 팬티를 발목까지 내린 채 볼일 보는 모습에 당황했지만 반가웠다"고 사연을 전했다. 이에 강재준은 "저도 당황했다. 진짜 이랬다. 발목까지 내리면 편하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최성민은 폭소하며 "공중화장실에서 그게 말이 되냐"고 나무랐고, 김태균은 "주사 맞을때도 발목까지 내리냐"고 물었다. 강재준은 "저는 많이 내리는 편"이라며 "화장실을 청소한 상태에서 바지를 발목까지 내려서 바지가 젖은적도 많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