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코미디언 김민경이 개벤져스의 승리를 떠올렸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김민경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최성민, 강재준이 게스트로 참석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김민경이 속한 팀 개벤저스가 승리를 거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을 언급하며 "승부차기 때 얼마나 떨렸을까. 제가 다 조마조마했다"고 말했다. 김민경은 "정말 미치는 줄 알았다. 기회라는게 다시 오는게 아니지 않냐"라며 "처음 승부차기 골을 넣었을때 '됐다'했는데 두 번째에 '이게 무슨일인가' 했다. 감독님한테 '왜 나한테 계속 이런걸 시키냐'며 나도 모르게 앙탈을 부렸다. 부담이 엄청났다"고 당시 심경을 떠올렸다.

김민경은 "그날 집에 가서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좋다"고 덧붙이며 짜릿한 승리를 또 한번 상기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