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브리 막걸리 미션
"실패하면 못 돌아와"
한식의 세계화 도전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제공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제공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이 이탈리아 미슐랭 셰프 파브리에게 막걸리 미션을 제안한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백종원이 한식의 세계화를 위한 특별 미션에 돌입한다.

백종원은 오랜만에 가족을 보러 가기 위해 이탈리아에 가는 미슐랭 셰프 파브리에게 이탈리아의 현지 쌀과 재료를 이용해 막걸리를 만들어보라는 미션을 준다. 백종원은 파브리에게 막걸리를 만들기 위해 쌀 씻는 법부터 하나하나 직접 가르친다.

특히 백종원은 파브리에게 미션에 실패할 경우 강력한 패널티가 있다는 사실을 전한다. "(막걸리 미션에) 실패하면 한국에 못 돌아온다”라고 말해 파브리를 긴장케 하는 것. 과연 파브리가 이탈리아 쌀로 막걸리를 만드는 데 성공해 무사히 미션을 수행하고 '백종원 클라쓰'로 복귀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백종원이 외국인 제자들에게 주는 한식 관련 미션은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백종원 클라쓰' 3회부터는 백사부와 성선배의 시식 평가에서 꼴찌를 한 새내기들이 벌칙을 수행한다. 이는 외국인들이 한국의 문화를 좀 더 가까이에서 배우며 한식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과정의 일환이다.

'백종원 클라쓰'는 요리를 알려주는 프로그램에서 더 나아가 한식과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알려 한식 글로벌화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하는 목표를 실행해나갈 예정이다.

떡볶이 시식에서 꼴등을 해 한국의 문화와 식재료를 온몸으로 체험할 행운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파브리의 막걸리 미션은 순탄하게 시작될 수 있을지 12일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식 마스터 백종원과 음식 토크 발라더 성시경이 의기투합,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쳐 전 세계인에게 한식의 매력을 알리는 '백종원 클라쓰'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