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원기준/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원기준/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배우 원기준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통해 악역에 대한 욕심을 드러낸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전노민 절친 특집 ‘노미니가 좋아하는 랜덤 친구’로 꾸며지는 가운데, 배우 전노민, 이한위, 원기준, 오승아가 출연해 다양한 볼거리와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전작 ‘찬란한 내 인생’에서 시청자의 분노를 유발하며 국민 불륜남으로 자리 잡았던 원기준은 요즘 전노민에게 악역 역할을 빼앗기고 있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는 최근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시청자들의 원성이 자자했던 전노민의 대사를 듣고는 자신도 극중에서 못지않게 뻔뻔했다며 “사랑이 결혼 후에 찾아온 걸 어떡하냐”, “(이혼한 전 부인에게) 다시 나랑 바람피우자” 등의 대사를 말했다. 이에 전노민은 “우린 결이 다르다”며 선을 긋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작품 속 다채로운 모습으로 주부들의 아이돌로 등극한 원기준은 주부 팬들의 독특한 팬 문화를 전격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주부 팬들의 가장 큰 특징으로 ‘말보다는 행동’을 꼽으며 “사진을 찍어줄 사람이 없으면 일단 내 휴대폰으로 찍고 보내달라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원기준은 이날 녹화에서 ‘나쁜 남자의 3대 조건’을 공개해 흥미를 유발했다. 다양한 악역 연기를 소화하며 다져진 내공으로 ‘들숨 9: 날숨 1’ 등 귀에 쏙쏙 박히는 특징들과 공감되는 예시까지 함께 선보여 악역 일타강사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1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