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애로부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SKY채널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MC 안선영이 결손가정에서 자란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사연자에게 눈물과 함께 진심어린 조언을 전한다.

12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는 아내와 이혼을 고민 중이지만, 부모님 없이 힘들게 자랐던 자신의 경험을 아이들에게도 물려주고 싶지 않아 갈등하는 남편이 ‘애로드라마’를 통해 도움을 요청한다.

그를 향해 안선영은 “엄마 없는 아이들이 될까 봐 걱정되시는 심정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저 또한 아주 어린 나이에 결손가정에서 자랐지만, 차별받는 게 두려워 더 악착같이 열심히 살아왔는데 돌이켜 보면 그게 지금의 저를 만든 것 같다”고 진솔한 경험을 전한다.

말을 이어가던 안선영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리며 “생각보다 아이들은 약하지 않다. 부모 중 한 사람이라도 울타리가 돼 준다면, 그 부족함 가운데서도 잘 성장할 수 있다”고 사연자를 응원한다.

‘속터뷰’에는 8년차 배우 겸 트레이너 권지환이 아내 김소영과 출연, “아내가 혼자 계신 어머니와 좀 더 잘 지냈으면 한다”는 고민을 의뢰한다. 외로워 보이는 홀어머니에게 좀 더 자주 연락을 드리라는 남편의 이야기에 안선영은 “내가 바로 홀어머니 대표주자인데, 우리 엄마는 내가 보고 싶은 거지 남편을 보고싶어하는 게 아니다”라며 “배우자가 부모님께 잘해드리면 당연히 고마운 거지만, 뭔가 기대하려는 순간 가족의 불화가 시작된다”고 짚는다. 이에 양재진도 “기대만큼 안 해 드려도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동감한다.

‘애로드라마’는 1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