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X구본승, 두번째 만남
낚시 데이트에 김민경 모르쇠
"남자친구가 알려준 기분"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JTBC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JTBC 캡처


개그우먼 김민경이 자신의 이상형인 가수 구본승과 재회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김민경은 박준형, 김지혜 부부와 함께 배우 구본승의 초대를 받아 바다 낚시를 하기 위해 제주도로 향했다.

이날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김민경과 함께 구본승이 있는 제주도로 떠나 사랑의 큐피드로 변신했다.

김민경은 28년간 짝사랑해온 구본승과 첫 만남 이후 3개월 만의 재회가 성사돼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엄마가 식당을 운영하시는데 손님들이 (구본승 씨와) 어떻게 되는 건지 물어보셨다”고 말했다.

한껏 꾸민 김민경은 구본승을 위한 맞춤형 모자부터 커피 선물까지 준비하며 소녀 팬의 면모를 보여줬다.

제주도에 도착해 구본승과의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초조해하던 김민경은 만나자마자 그의 사소한 변화를 알아챘다. 김지혜와 박준형은 두 사람을 위해 자리를 피해주는 등 갖가지 노력을 기울였다.

이어 두 사람은 구본승이 직접 준비한 오픈카 시승을 들뜬 기분으로 낚시터로 향했다. 구본승은 차에서 남몰래 김민경에게 멀미약을 주는가 하면 한 손으로 의자 좌석을 잡고 후진하며 여심을 저격했다. 김민경은 구본승에게 김밥을 먹여주는 등 마치 연인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또 낚시터에 도착한 후 김민경과 구본승이 서로를 챙기자 박준형은 “너네 부부야? 왜 이렇게 챙겨”라고 물었다.

낚싯배에 탑승해서도 계속되는 그의 친절이 감동을 안겼다. 차근차근 낚시를 알려주는 구본승의 행동에 김민경은 “남자친구에게 낚시를 배우는 듯한 느낌”이라고 했다.

하지만 김민경은 사실 수년간 낚시 프로그램에 출연한 경험이 있었지만 그럼에도 일부러 모르쇠로 일관해 반전을 선사했다. 낚시 초보인 척하는 김민경의 귀여운 팬심이 웃음을 안겼다. 그는 구본승의 맞춤 지도에 곧바로 묵직한 입질을 받아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또 구본승이 낚시 줄에 손이 베이자 김민경은 아무렇지 않은 척 하는 그를 걱정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곧이어 김민경의 낚시대가 요동쳤고, 배 안은 환호로 가득 차 과연 그가 월척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았다.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JTBC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JTBC 캡처
앞서 치른 수상레저 조종면허 필기시험에 불합격한 팽현숙은 또 다른 꿈을 위해 최양락과 길을 떠났다. 김 사장 부부와 반반씩 투자해 구매한 캠핑카 첫 시승에 나선 것. 47인승 대형 버스를 개조한 캠핑카는 엄청난 규모와 럭셔리함을 자랑했다. 하지만 최양락은 “너무 크고 과한 것 같다”고 걱정했고 팽현숙은 “내가 오랫동안 꿈꾸던 캠핑카다”며 감격스러워했다.

특히 이날 김 사장도 최양락에 이어 쌍꺼풀 수술한 것을 공개해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또 김 사장은 서프라이즈 꽃을 준비해 팽현숙을 눈물짓게 했다. 이어 네 사람은 캠핑카를 타고 서울 곳곳을 다니며 데이트를 했다. 하지만 대형 버스 주차 문제로 식당을 찾지 못했고 네 사람은 절 주차장에 차를 대고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해야 했지만, 웃음꽃이 끊이지 않아 훈훈함을 더했다.

임미숙, 김학래 부부는 최근 결혼에 골인한 엄영수, 이경옥 부부의 집을 찾았다. 임미숙은 엄영수의 아내를 보자마자 포옹을 하고 꽃 선물을 하며 “(영수) 오빠랑 결혼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인사를 건넸다. 특히 엄영수는 임미숙, 김학래에게 잠옷을 선물 받자 “당분간은 필요 없을 것 같다”고 신혼 분위기를 풍겨 웃음을 안겼다.

임미숙과 김학래는 엄영수 아내에게 엄영수 칭찬을 이어가며 “정말 결혼 잘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옥 씨는 힘든 시기, 우연한 계기로 엄영수와 통화를 하게 됐고 힘을 받으면서 사랑이 싹텄다고 밝혔다. 특히 두 사람은 계속 손을 잡고 있고 스킨십을 이어가며 잉꼬부부 면모를 뽐냈다. 이어 엄영수, 김학래가 메인 셰프로 나서 음식을 만들었고 이들은 오랜만에 만나 저녁 만찬을 즐기며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이날 방송된 ‘1호가 될 순 없어’ 시청률은 3.6%(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