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남, 가수로 히트 조짐, 전혜빈과 재회
/사진 =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오케이 광자매' 가수로 주목받기 시작한 김경남이 전혜빈과 재회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에서는 한예슬(김경남 분)은 이광식(전혜빈 분)과 눈물로 재회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광식은 한돌세(이병준 분)에게 오봉자(이보희 분)과 결혼하라고 했고, 한돌세는 고개를 저었다. 한돌세는 이광식에 한예슬과 다시 잘해볼 것을 권했다.

이광식은 오봉자에게 진정한(정헌 분)에게 청혼을 받았다면서 그와 결혼할 생각을 밝혔다. 오봉자는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정한과 감정 없이 결혼하는 것이 못내 마음에 쓰였다.

한돌세는 비 오는 날에도 길거리에서 한예슬의 곡을 홍보하며 몸을 사리지 않았다. 또한 이광식의 결혼 소식을 들은 한돌세는 한예슬이 노래를 하지 못하게 됐다며 이광식에게 "이럴 때 잡아주는 게 사랑"이라고 소리쳤다.

이를 들은 이광식은 원양어선을 타러 가는 한예슬을 찾아 그를 말리려다 바다에 빠졌다. 한예슬은 이광식을 구해줬고, 이후 자신의 노래가 라디오에 나온 걸 듣고 가수로서 희망을 찾았다.

한예슬은 이광식을 찾아 눈물을 흘리며 포옹, 재결합을 시사했다. 이를 본 이철수(윤주상 분)은 "이건 아니라고 봐!"라며 열을 냈다.
/사진 =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한편, 오탱자(김혜선 딸) 딸 오뚜기(홍제이 분)는 변공채(김민호 분)의 친딸이었다. 변공채는 오탱자에게 오뚜기를 자신이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들은 오탱자는 변공채를 피해 중국으로 건너갈까 고민했다.

이광태(고원희 분)은 허기진(설정환 분)과 결혼하기 위해 임신했다고 거짓말을 해 결국 이철수의 허락을 받아냈다. 이광남(홍은희 분)과 지풍년(이상숙 분)의 고부갈등은 깊어져갔고, 배변호(최대철 분) 역시 시름이 깊어졌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