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빈, '집사부일체' 합류
이상윤 "알또, 보증하겠다"
김수미 "얼굴은 멕힌다"
'집사부일체' 유수빈/ 사진=SBS 캡처
'집사부일체' 유수빈/ 사진=SBS 캡처


SBS '집사부일체'가 새 막내 배우 유수빈을 깜짝 카메라 신고식으로 반갑게 맞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유수빈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이날 새 멤버 합류를 앞두고 원년 멤버 배우 이상윤이 등장했다. 그는 유수빈을 소개하기 위한 '보증인'으로 출연을 결정한 것. 이에 이승기와 양세형은 두 팔 벌려 그를 반겼다.

이상윤은 유수빈을 두고 "어마어마한 친구"라며 "'알또(알수록 또라이)'다. 작품에서 알게 됐는데 독보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정적으로 얼굴 때문에 추천했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합류 전 유수빈은 셀프카메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드라마 '스타트업'에서 만난 배우 수지에게 전화를 걸어 예능 조언을 얻었다. 수지는 이승기가 칭찬을 좋아한다고 귀띔하며 유수빈을 응원했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유수빈은 검은 정장 차림이었다. 신입사원 같은 열정을 드러내기 위해서였다. 양세형은 긴장한 그를 향해 "캐릭터가 너무 좋다. 열정적이고 의욕적이고 끼도 많다"고 했다. 이어 "제일 마음에 드는 건 얼굴이다. 예능에서는 이런 얼굴이 필요하다"며 "얼굴보다 코가 크고, 콧구멍보다 눈이 작다. 이런 얼굴이 아주 재밌는 얼굴이고 시청자들이 맘 편안하게 웃을 수 있는 외모"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이광수의 '런닝맨' 하차로 SBS에 인재난이 생겼는데 유수빈이 채웠다"고 말했다.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유수빈은 준비해 온 개인기를 선보였다. 이를 본 이승기는 "너무 기대된다. 앞으로 얼마나 즐거운 돌아이로 변신할지가 보인다"고 밝혔다.

이후 '집사부일체' 팀은 새 멤버가 오면 밥 한 번 해주겠다고 약속한 김수미에게 연락했다. 이에 김수미는 흔쾌히 제자들을 초대했다. 김수미의 사무실로 향하는 동안 유수빈은 김동현과 지식 대결을 펼쳤고, 두 사람의 얕은 지식이 웃음을 자아냈다.

유수빈은 김수미와의 첫 만남에 양세형의 조언대로 "유수빈입니다. 누나"라며 손가락 하트를 날렸다. 이승기는 "새 멤버 유수빈을 위한 속성 과외를 하려면 누구를 만나는 게 좋을까 생각해봤는데 선생님을 만나면 좋을 거 같았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유수빈에게 즉석에서 자신의 이름으로 한 삼행시를 요청했다. 그러자 유수빈은 "김수미, 수미 누나, 미치도록 사랑해요"라고 화답해 박수를 받았다. 이에 김수미도 유수빈 삼행시에 대해 "유연하긴 한데, 수월하진 않아. 빈틈도 있어야 돼 짜샤"라고 말했다.
'집사부일체' 유수빈/ 사진=SBS 캡처
'집사부일체' 유수빈/ 사진=SBS 캡처
김수미는 유수빈에 대해 "일단 얼굴은 멕혀"라며 응원했고, 이상윤은 "선생님, 제가 얼굴 보고 추천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수미와 멤버들은 막내 유수빈의 신고식을 위해 깜짝 카메라를 준비했다. 김수미와 함께 평범한 간장을 100년 동안 집안 대대로 내려온 씨간장이라 속이고 유수빈이 잘못해서 항아리를 깨뜨린 것처럼 몰아갔다.

김수미는 "아니 어떻게 이걸 깨. 진짜 너무 했다"며 주저앉아 울었고, 유수빈은 당황해서 어쩔 줄 몰라하다가 두 손을 모으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수미는 결국 촬영을 중단하고 촬영장을 떠났고, 이에 유수빈과 멤버들은 김수미에게 사과를 하겠다고 방을 찾아갔다. 김수미는 시판 간장을 가져와 씨간장 항아리에 채우며 몰래카메라임을 설명했다. 그제야 유수빈은 안도했다.

이승기와 멤버들은 "우리 식구 된 거 축하해"라며 그의 합류를 축하했다. 김동현은 "아까 보는데 양말에 간장이 다 묻었는데 닦을 생각도 못하고 자책하는 게 너무 짠했다"고 덧붙였다. 김수미는 이상윤을 향해 "어디서 잘 구해왔다"고 말했다.

유수빈은 "첫 촬영의 긴장이 완전히 풀렸다"며 "다음에 깜짝 카메라 기획권을 달라. 제대로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