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시간 만에 1억 뷰
통산 34번째 '1억'
韓 가수 최다보유
방탄소년단 /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방탄소년단 /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의 '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가 공개 52시간 만에 1억뷰를 돌파했다.

지난 9일 오후 1시 전 세계에 공개된 방탄소년단의 신곡 ‘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의 유튜브 조회수가 11일 오후 5시 9분경 1억 회를 넘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통산 34번째 억 단위 조회수의 뮤직비디오를 보유하게 되면서 한국 가수 최다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유튜브 측에 따르면 '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가 공개 24시간 만에 7,230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 뮤직비디오는 공개 시점에 최대 동시 접속자 수 230만 명을 넘기며 역대 네 번째 유튜브 프리미어 뮤직비디오 시청 기록도 달성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Butter', 'Dynamite', 'Life Goes On'에 이어 'Permission to Dance'까지 역대 최다 유튜브 프리미어 뮤직비디오 시청 기록 1~4위를 모두 차지하게 됐다.

'Permission to Dance'의 뮤직비디오는 실내와 야외 공간을 넘나들며 신나게 춤을 추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활기찬 에너지를 전파한다. 맑은 하늘과 일곱 멤버의 환한 웃음, 국제수화를 활용한 친근함과 진정성이 돋보이는 안무까지 풍성한 볼거리가 담겨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싱글 CD 'Butter'에 수록된 'Permission to Dance'는 경쾌하고 신나는 댄스 팝 장르의 곡으로, 중독성 강한 멜로디에 상쾌한 피아노 연주, 스트링 사운드가 더해져 매력적이다. 공개 직후 트위터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유튜브 인기 급상승 음악 1위에 올랐으며, 지니, 벅스 등 국내 실시간 음원차트에서도 발매와 동시에 정상을 차지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