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 복불복
김선호, 옥택연 빙의
김선호 "죄송해요"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백지영이 김선호, 김종민과 역대급 무대를 꾸몄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에는 잠자리 복불복 장기 자랑이 그려졌다.

백지영은 팀 멤버 김선호, 김종민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자신의 히트곡 중 하나인 '내 귀에 캔디' 무대를 꾸몄고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김선호와 김종민은 옥택연 역할을 하며 무대 위에서 선글라스를 쓰고 춤을 춰 눈길을 사로잡았다.

무대를 마친 뒤 백지영은 "잘 했어?"라고 물었고, 김선호는 "죄송하다"라고 자신없는 모습을 보였다.

스태프 점수에서 강찬희 카메라 감독은 "선호 씨 너무 멋있고 종민 씨 잘 했다. 그래도 지영 씨가 정말 잘 했다"라고 라며 10점 만점을 줬다.

이어 백나미 작가는 "일단 두 분은 제치고 초등학교 때 같은 백 씨라는 이유만으로 친구들이 부러워 했다"라고 말하면서도 10점 만점에 3.5점을 줘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