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슈퍼 파워'
"뼈 들어간 듯"
기적의 치료법?
'1박 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 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슈퍼 파워' 김민경이 기적의 치료법을 공개한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슈퍼 히어로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일요일 밤 웃음을 책임지는 예능인의 특별한 능력을 발휘하는 여섯 멤버의 여행기가 펼쳐진다.

온종일 다채로운 미션을 함께하며 친목을 다진 전 출연진들은 한 공간에 모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눈다. 이들은 마치 MT의 방팅을 연상케 하는 상황극을 펼치며 웃음꽃을 피운다고. 이런 와중에도 김종민이 쏟아지는 졸음을 막지 못해 정신을 못 차리자, 문세윤은 특급 처방에 나선다.

문세윤은 김민경에게 "졸린 분들께 특효약이 있잖아요"라며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김민경은 "있어요. 잠 깨게 해드려요? 비염도 고칠 수 있어요"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문세윤은 "아무 미동 없이 3초를 버티면 원하는 걸 다 해드립니다"라는 솔깃한 제안까지 얹는다고.

이에 자신 있게 도전장을 내민 김종민은 김민경 표 특효약인 핵 딱밤 맞을 준비를 마치고, 전 출연진들은 그들의 주위를 둘러싼다. 치료를 받은 김종민은 "뼈가 들어간 것 같아"라며 충격에 휩싸이고, 백지영은 "혹 났어"라며 엄청난 파워에 말을 잃는다고.

뿐만 아니라 딘딘은 "그렇게 아프다고? 별로 안 아플 것 같은데"라며 특효약을 의심하며 핵 딱밤 치료를 요청한다. 하지만 풀 파워 딱밤을 맛본 딘딘은 단말마와 같은 비명을 내지르는가 하면, "이마를 맞았는데 코까지 내려와! 이건 명의야, 명의!"라며 단번에 기적의 치료법을 맹신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과연 슈퍼 파워 김민경의 핵 딱밤을 맞은 김종민과 딘딘은 어떤 표정을 지었을지, 두 사람에 이어 홀린 듯 핵 딱밤 체험에 나서게 된 멤버들은 어떤 간증(?)을 쏟아낼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1박 2일'의 명의(?)로 등극한 김민경의 핵 딱밤 처방 현장은 11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