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역' ./ 사진=MBC 방송화면
'간이역' ./ 사진=MBC 방송화면


소유진·백종원 부부가 달달한 영상통화로 애정을 과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손현주의 간이역'(이하 '간이역')에서는 버기카 레이스를 마친 뒤 베이스캠프로 돌아온 손현주, 소유진, 김준현, 임지연, 김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유진은 '외박'을 허락 받기 위해 남편 백종원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그는 애교로 시작해 시종 달달한 모습을 보이며 백종원을 미소짓게 했다.

백종원이 "진짜 자고 온다고? 내가 애들 다 데리고 자라고?"라고 묻자 소유진은 "원래 여보가 다 데리고 자잖아. 아이들을 잘 부탁해 여보"라고 애교를 부렸다.

이어 소유진은 "김재원 오빠랑 있다"며 영상에 두 사람의 모습을 비쳤다. 그러자 백종원은 "왜 잘생긴 사람이 와이프 옆에 앉았냐"며 깨알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백종원은 김재원에게 "'맛남의 광장'이나 '골목식당'에 나와달라"고 섭외를 시도했고, 김재원은 "MBC에서 SBS 섭외를 하신다"며 당황해 했다.

김준현이 "형님 다른 방송사 얘기 좀 하지말라"고 하자 백종원은 "와이프나 잘 보호해 임마. 맛있는 것 좀 잘 챙겨주고"라며 츤데레의 모습을 보였다.

특히 소유진이 "여보 내일 갈게 사랑해"라고 말하자, 백종원은 "잘 안 들려 뭐라고?"라고 못들은 체 했다. 소유진은 이에 굴하지 않고 "사랑해"를 연발했고, 백종원은 "그런데 나랑 옷 색깔이 똑같냐"라고 애정어린 관심을 보였다. 소유진은 "그러게 말도 안 했는데"라며 흐뭇해 했다.

뿐만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손현주와 임지연을 향한 몰래카메라가 펼쳐졌다. 김준현과 소유진이 오이냉국을 두고 묘한 기류를 형성, 김준현은 "오이냉국이 의외로 맛 내기가 쉽지 않다"면서 조미료를 헷갈려하는 소유진을 향해 "이러면 짜지잖아"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또한 김준현은 "괜찮다"라는 손현주의 말에도 "못 먹을 정도로 맛 없을 수도 있다. 해보신 적 있으세요?"라며 소유진을 몰아붙였다. 이에 소유진은 "많이 해 본 적은 없어요"라고 대답했고, 김준현은 "차라리 내가 할 걸"이라고 분노했다.

김준현이 계속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자, 소유진은 결국 자리를 박차고 촬영장을 이탈했다. 그리고 서러움에 눈물을 터뜨렸다.

이 모든 것은 몰래카메라 였다. 김준현, 소유진, 김재원은 손현주, 임지연에게 케이크를 선물하며 서프라이즈 파티를 선사해 감동을 안겼다.

'손현주의 간이역'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