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복학왕', 10년 우기명 작별
마지막 연재 날까지 '지각'
"최고의 악플은 무플인데 욕도 과분"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복학왕' 10년 연재를 종료했다.

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복학왕’ 우기명의 마지막 이야기를 연재하는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 84는 고민에 빠졌다. ‘복학왕’ 마지막 편을 앞두고 작업은 좀처럼 진행되지 않았다. 기안 84은 “매주 화요일이 마감인데 또 늦어서 수요일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어떻게 2년 전과 달라진게 없냐”고 말했고 기안은 “이미 늦긴 했는데 9시까지 할 예정이다. 이미 악플이 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기안84는 천수를 누릴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기안84는 ‘결말장인’ 주호민 작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성훈이 “결말을 다른 사람한테 물어보는거냐”고 묻자 기안은 “주호민이 결말을 잘 낸다. 두 달 전부터 고민했다”고 말했다.

주호민은 기안 84에게 “결말이 왜 어렵나면 10년동안 프리스타일 랩을 한 거잖아. 그러니까 마무리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거지”라고 조언했다.

다시 작업에 돌입한 기안 84는 좀처럼 떠오르지 않는 아이디어로 괴로워했다. 그는 ”만화는 어떻게 10년을 해도 어렵니”라며 끼니도 거르고 밤샘 작업을 이어갔다.

33시간에 걸쳐 마침내 '복학왕’을 마무리한 기안84는 "기안 84는 "자전적인 얘기가 굉장히 많이 있었다. 내가 나를 그린 느낌이었다"며 "얘가 이제 행복하게 되는 방법을 조금은 알 것 같으면서도 확신이 안 들어서 결말을 내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10년이 지나가버렸다”라며 "이 친구는 청춘인데 나는 이미 너무 차갑고 냉정해졌다. 그런 내가 '어떻게 이런 뜨거운 이야기를 그리냐'에서 괴리감이 왔다. 너무 격차가 벌어지니까 내가 못 그리겠더라”며 연재 종료 이유를 밝혔다.

직원들은 모두 퇴근하고 텅 빈 사무실에 혼자 남아있던 기안 84. 하지만 퇴근한 줄 알았던 직원들은 케이크와 선물을 들고 다시 나타났다. 직원들의 깜짝 이벤트에 기안은 “제가 모자라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직원은 “지금까지 잘 해왔으니 마지막까지 파이팅”이라며 응원했다.

기안84는 "'패션왕' '복학왕' 합쳐보니까 450회 정도 됐더라. 그럼 450주다. 내 인생은 없었다. 현실은 늘 마감뿐이었다. 아직은 실감이 안 난다"고 지난 10년을 돌아보며 "행복해라. 고맙다. 너무 괴롭혀서 미안하다"고 10년간 함께 해온 우기명에게 작별을 고했다.

기안84는 독자들에게도 "최고의 악플은 무플인데 욕도 과분했다"면서 "제가 어떻게 이렇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으며,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며 밥을 먹고 살 수 있었던 건 여러분 덕분"이라며 "기명이가 그랬으면 싶은 것처럼 여러분들에게도 행복한 인생이 펼쳐졌으면 좋겠다. 행복하시라"고 소감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