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개엄마 일상
반려견 애교에 행복
특별 컵라면 레시피 소개
'전지적 참견 시점' 아이린/ 사진=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아이린/ 사진=MBC 제공


모델 아이린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개(犬)엄마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61회에서는 톱모델 아이린의 런웨이 밖 일상이 그려진다.

전 세계 패션계를 휩쓴 톱모델 아이린의 솔직한 일상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특히 그는 반려견 '보위', '비기'와 함께 한 소소한 '개엄마' 모습으로 반려인들의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린은 반려견의 아침으로 황태와 사료를 섞은 특식을 만들어주는가 하면, 반려견의 깜찍한 애교에 폭풍 엄마 미소를 지어 훈훈함을 안긴다. 두 반려견의 사랑스러운 개인기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예정.

무엇보다 아이린은 반려견들을 강아지 유치원에 등원시키며 프로 개엄마의 모습을 보인다. 그런 가운데 두 반려견의 센스 넘치는 등원룩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아이린은 컵라면을 자신만의 특별한 레시피로 만들어 먹어 MC들의 침샘을 자극한다. 과연 톱모델 아이린만의 컵라면 레시피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전지적 참견 시점' 161회는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