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죽인 진범 천서진, 악행 '리스타트'
매 회 레전드 연기 탄생
천서진 세상 열릴까?
사진=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3' 김소연이 화려한 소프라노로 돌아오면서 '천서진'의 세상이 펼쳐질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천서진' 역과 혼연일체 된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하고 있는 배우 김소연이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며 앞으로의 방송에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주 5회 방송에서 천서진(김소연 분)은 청아아트센터 완공기념공연 리허설 무대를 통해 화려한 소프라노로 돌아온 것은 물론, 오윤희(유진 분)를 죽인 진범으로 밝혀지며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이에 벅찬 감정을 드러내며 "이제야 모든 게 제자리를 찾았다"는 천서진의 말처럼 또 한 번 프리마돈나, 천서진의 세상이 펼쳐질지 관심이 쏠린다.

그런 가운데 김소연은 또 한 번 레전드 장면을 탄생시키며 대체 불가한 연기로 짜릿한 전율을 자아냈다. 오윤희와 절벽 현장에서 마주한 뒤 딸 하은별(최예빈 분)을 구하고 나선 순식간에 서늘한 눈빛으로 돌변, 오윤희를 떨어뜨리고 미소를 짓거나 오윤희의 죽음을 모른 척하고 하은별 앞에서 울부짖는 천서진의 모습을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김소연이 앞으로 보여줄 한계 없는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SBS '펜트하우스3' 6회는 오늘(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