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몇 명 울릴거냐?"
이승철 "독설 대신 공감"
강승윤, 매운맛 심사 예고
'새가수' 첫 녹화/ 사진=KBS2 제공
'새가수' 첫 녹화/ 사진=KBS2 제공


KBS2 새 오디션프로그램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 심사위원 7인이 개성 넘치는 ‘심사평 맛집’을 예고했다.

오는 15일 첫 방송을 앞둔 ‘새가수’는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명곡을 현세대 감성으로 새롭게 노래할 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MC 성시경을 비롯해 심사위원 배철수, 이승철, 김현철, 정재형, 거미, 솔라, 강승윤은 지난달 말 서울 KBS별관에서 첫 녹화를 진행하며 ‘새가수’ 발굴 프로젝트의 서막을 열었다.

이날 성시경은 무대에 오른 뒤 맞은편에 앉아 있는 심사위원을 하나씩 소개하다가 이승철을 향해 “이번 ‘새가수’에서는 몇 명을 (독설로) 울리실 예정이냐?”고 물었다. 이승철은 “독설 대신 공감 코드로 갈 것”이라며 “따뜻한 조언을 해줄 것이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반전 ‘빨간 맛’ 심사평을 예고한 이는 거미와 강승윤이었다. 거미는 “오디션 심사를 몇 번 본 경험이 있는데, 주위서 제가 ‘조곤조곤 할 말 다 하는 스타일’이라고 하더라. 아마 이번에도 그러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강승윤 역시 “과거 (제가 출연했던 오디션 심사위원이었던) 이승철 선배님에게 배운 그대로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승철은 “제가 (오디션에서) 뽑았던 친구답다”며 강승윤과 티키타카 케미를 발산했다.

이외에 배철수, 김현철, 정재형, 솔라는 “참가자들의 색깔과 장점을 눈여겨보겠다”며 “1970~90년대 노래를 어떻게 재해석해 감동을 줄지 기대가 크고, 즐길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새가수’는 첫 방송 전부터 1970~90년대 명곡들의 원곡자인 송창식 이장희 전영록 최백호 정수라 한영애 민해경 김종진 빛과소금 장혜진 유영석 김조한 이수영 등의 특별 출연을 예고해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는 오는 1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