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소한 '참외주스' 맛은?
'못난이 참외' 판매
500kg 판매 성공할까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최예빈이 참외주스 맛에 푹 빠졌다.

8일 밤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참외 체험의 광장 편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약속한 사람이 있어서 올 때가 됐는데"라며 누군가를 기다렸고, 이른바 '못난이 참외' 한 트럭이 도착했다. 백종원은 "대략 양이 500kg다. 오신 분들에게도 팔고 시장에서도 팔 거다. 시장에 있는 분들에게 미리 양해를 구했다. 2kg에 5천원에 팔거다. 일단 착즙한 것을 만들어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아무도 먹어보지 않았다는 참외주스를 만들었다. 최원영은 "색깔은 막걸리 색깔인데"라고 말했다.

맛을 본 곽동연은 "우와, 진짜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최예빈은 "진짜 달고 맛있다"라며 놀라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