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다시 만난 누난 예뻐'
얼굴이 너무 작아 "아동용 마스크 구매"
이창호X곽범, "돈없고 못생기고 머리카락X"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매드몬스터(탄, 제이호)가 곽범과 이창호에게 또 한번 경고했다.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매드몬스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매드몬스터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들은 모자와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사수한 채 스튜디오를 방문했다. 탄은 "팬들이 너무 많아서 새벽에 들어왔다"며 '월클' 아티스트의 면모를 드러냈다.

탄은 "오늘은 정말 얼굴 공개를 하고 싶어서 꼭 좀 하게 해달라고 말씀 드렸는데 상황이 상황인지라 마스트를 쓰고왔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얼굴이 너무 작아서 마스크에 얼굴이 쏙 들어간다"고 칭찬했다. 탄은 "얼굴이 너무 작아서 아동용 마스크를 산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신봉선은 제이호에게 "얼굴이 너무 작아서 마스크가 안대같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제이호는 "어제 무대 하면서 조명에 얼굴이 그을려서 오늘 마스크를 조금 큰 걸 썼다"며 "어제 라이브만 세 개를 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드몬스터는 신곡 '다시 만난 누난 예뻐'를 소개했다. 탄은 "기존에 있던 곡을 리마스터 버전이으로 재 발매했다"고 소개했고 제이호는 "'내 루돌프'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그거에 대한 작은 선물이다"라고 덧붙였다.

신봉선이 “소녀시대와 샤이니의 노래 제목을 합친 느낌”이라고 의혹을 제시하자 탄은 “원래 샤이니 선배와 소녀시대 선배를 좋아하기 때문에 모든 노래를 다 안다. 하지만 ‘누난 너무 예뻐’와 ‘다시 만난 세계’라는 곡만 몰랐다”라며 “곡을 내놓고 나니까 팬들이 비슷하다고 하더라. 그래서 알게됐다”고 해명했다.

제이호는 "이승기 선배의 '내 여자라니까', 샤이니 선배의 '누난 너무 예뻐', 설운도 '누이'가 삼대 '누나송'이다"라며 "저희도 그 안에 들어가고 싶은 소망이 있다"며 바람을 드러냈다.

매드몬스터는 앞서 이창호와 곽범에 대해 "그들은 돈이 없고 못생겼다"라고 디스한 바 있다. 김태균이 이에 대해 언급하자 제이호는 "돈없고 못생긴 개그맨이라고 강경하게 말했다"라며 "그 분들이 보이는 라디오에 나온다면 저희처럼 가리고 오던가 해야될것같다. 못생겼으니까"라고 말했다. 이후 제이호는 "머리털 없는 것도 추가해야겠다"고 덧붙였다.

탄은 이창호와 곽범에게 음성 편지를 띄웠다. 그는 "이렇게 연락을 드리게 될 줄은 몰랐다. 제이호 어머니께서 '패 죽인다'고 했다"라며 "앞으로 연관이 안 됐으면 좋겠다. 더이상 마주치지 말자"라고 경고했다.

이후 몇몇 청취자들은 이런 매드몬스터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에 탄은 "너무 흥분해서 말을 좀 세게 했다. 불편을 느꼈을 청취자 분들께 죄송하다. 앞으로는 잘 지내보겠다"라고 말했고, 제이호는 "아직 나이가 어려서 혈기 왕성한 시기에 실수를 좀 한 것 같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후 청취자의 선물로 왁싱 상품권이 나오자 제이호는 "이창호 씨는 머리털이 없어서 필요가 없는 왁싱 상품권"이라고 놀려 폭소를 안겼다.

방송 말미, 매드몬스터는 보이는 라디오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띄웠다. 이들은 "매니저가 눈치를 줘서 썻다"라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