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포인트 레슨
강렬한 연기 비법
"편집점 줘야 해"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제공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제공


'편스토랑' 엔딩요정 박하나가 이유리와 허경환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한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고추를 주제로 한 28번째 메뉴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그중 이유리는 단짝 허경환과 함께 절친한 동생인 배우 박하나를 만난다. 맛있는 음식, 유쾌한 웃음이 가득했던 세 사람의 만남이 기대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유리와 허경환은 배우 박하나의 집을 찾았다. 정극 연기를 배워보고 싶다는 허경환을 위해 이유리가 후배 박하나에게 도움을 청한 것. 앞서 이유리의 절친으로 '편스토랑'에 출연했던 박하나는 이유리 못지않은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으로 웃음을 줬다. 이날 역시 박하나는 상상초월 웃음을 선사했다고.

이날 이유리는 "하나가 엔딩 요정이다"라며 허경환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해주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박하나는 드라마 속 강렬한 엔딩 연기로 엔딩 요정이라는 별명을 얻는 등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박하나 특유의 ‘엔딩 연기’가 다음 회를 안보고는 못 배기게 만들 정도라는 것. 이유리의 제안에 박하나는 허경환에게 자신만의 엔딩 연기 원포인트 레슨에 나섰다.

박하나는 "편집점을 줘야 하기 때문에 엔딩은 좀 길게 끌어야 한다"라며 자신만의 엔딩 연기 꿀팁을 공개했다. 이에 허경환은 직접 엔딩 연기에 도전하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고. 그러나 대한민국에서 강렬한 연기로 내로라하는 이유리와 박하나에게는 허경환의 엔딩 연기가 만족스럽지 않았다. 결국 박하나가 다시 한 번 나서 전매특허 엔딩 연기 시범을 보였다.

무엇이든 열정적으로 하는 이유리가 즉석에서 카메라 감독으로 나선 가운데, 박하나와 허경환의 막장극 엔딩 재현이 시작됐다.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마라맛 막장 스토리와 이를 찰떡 같이 소화하는 엔딩 요정 박하나의 능청스러운 열연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뿐만 아니라 VCR을 본 '편스토랑' 식구들조차 모두 배꼽을 잡고 폭소했다고 한다.

과연 엔딩 요정 박하나가 알려준 엔딩 연기의 비결은 무엇일까. 이유리, 허경환, 박하나의 만남은 9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