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박재정, 지석진./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정희' 박재정, 지석진./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MSG워너비 박재정이 자신을 발탁한 유야호(유재석)에게 감사를 표했다.

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휴가를 떠난 김신영을 대신해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지석진이 스페셜DJ로, 박재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재정은 "카메라가 없을 때 유재석 선배님과 만나본 적이 없다. 같이 방송하고, 대화를 나누는 게 아직도 신기하다"고 밝혔다.

이에 지석진은 "나한테는 그냥 동네 동생이다. 개인 방송 찍을 때 재석이한테 전화가 오면 PD들이 놀란다. 내 생각보다 훨씬 유명하고 급이 있는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박재정은 "유야호(유재석)님이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저를 뽑아주셨다. 그로인해 제 인생이 바뀌었기 때문에 진짜 감사한 마음이 크다. 감사 인사를 제대로 드리고 싶다"라며 "유재석 선배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노래를 다시 하고 싶게끔, 또 자신감을 생기게끔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박재정은 프로젝트 걸그룹 MSG워너비의 M.O.M(지석진, 박재정, KCM, 원슈타인)팀 멤버로 활약 중이다. M.O.M은 지난달 26일 데뷔곡 ‘바라만 본다’를 발매해 음원차트 1위를 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