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지석진-박재정./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정희' 지석진-박재정./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MSG워너비 유닛 M.O.M의 박재정이 지석진과 세대 차이를 느끼지 않는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김신영을 대신해 지석진이 스페셜DJ로 나섰다.

이날 지석진을 지원사격 하기 위해 박재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탄생한 그룹 MSG 워너비 유닛 M.O.M 멤버로 활동중이다.

지석진은 "나는 박재정과 세대 차이를 느낀 적이 없다. 혹시 박재정씨는 세대차이를 느낀 적이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박재정은 "저도 세대 차이를 안 느낀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는, 지석진 형님이 틱톡이나 SNS를 저보다 잘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박재정은 "지석진씨가 귀엽다고 느낀 적이 한 번 있다. 핸드폰 캡처 화면인 줄 모르게 계속 누르고 있더라"라고 폭로해 또 한 번 폭소를 안겼다.

지석진과 박재정이 속한 M.O.M은 지난달 26일 데뷔곡 '바라만 본다'를 발매해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