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이 직접 기획
남편과 트로트 캠핑
29일 첫 방송
'도장부부' 장윤정 도경완/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도장부부' 장윤정 도경완/ 사진=LG헬로비전 제공


가수 장윤정, 방송인 도경완 부부가 메인으로 활약하는 첫 예능 프로그램 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을 선보인다.

8일 ‘장윤정의 도장깨기’ 제작진은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도장깨기’에 동반 출연한다. 오는 29일 첫 방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트로트 수제자들과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트로트 실력자를 찾아가 그들의 휴먼스토리를 함께 나누고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버라이어티. 자타공인 트로트 마스터 장윤정이 직접 기획하고 구성, 연출, 섭외, 출연 등 프로그램 제작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도경완이 진행자이자 ‘장회장 매니저’로 함께하며 ‘장윤정 프로젝트’의 성공을 견인한다. 무엇보다 도경완이 프리랜서로 전향한 이후 부부가 함께하는 첫 메인 예능인만큼 ‘장윤정의 도장깨기’에서 보여줄 ‘도장부부’의 호흡에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공개된 ‘장윤정의 도장깨기’ 티저 영상에서는 기획자로서 장윤정의 남다른 포부가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사전 인터뷰 내용으로 구성된 티저에서 장윤정은 “트로트에 꿈이 있어도 여러 사정으로 오디션을 못 보는 분들이 많다. 오디션 마스터 자리에 있었던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느껴 이런 기획을 하게 됐다”고 밝혀 기획자 장윤정의 전천후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또 다른 버전의 티저 영상에는 도경완의 사전인터뷰가 공개됐다. 영상 속 도경완은 “기획안의 문서 작업은 제가 한 것이다. 윤정 씨가 줄줄 읊어주면 제가 옆에서 받아 적는다”며 찰진 팀워크를 뽐내는가 하면 “(장윤정과) 사이가 생각보다 좋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인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