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시즌2 온다
축구 오디션 개최
8월 1일 첫 방송
'뭉쳐야찬다2' 코치진/ 사진=JTBC 제공
'뭉쳐야찬다2' 코치진/ 사진=JTBC 제공


JTBC ‘뭉쳐야 찬다’가 다음달 시즌2로 돌아온다.

대한민국을 뒤흔든 스포츠 전설들의 축구, 농구 도전기로 스포츠 예능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뭉쳐야’ 시리즈가 또 한 번 판도를 뒤집는다. 오는 8월 1일 첫 방송될 ‘뭉쳐야 찬다 시즌2’를 통해 사상 최초로 축구 오디션을 개최한다.

이번에는 전국 제패에 도전하는 만큼 최정예 축구팀 구축을 예고하고 어느 때보다 강렬한 라인업을 직감케 한다. 특히 숨은 축구 실력자를 찾을 오디션이 열리는 만큼 우리가 몰랐던 비인기 종목들의 전설들을 조명하고 발굴해 새로운 스포츠 스타의 탄생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숨겨진 진주를 찾아낼 ‘뭉쳐야 찬다 시즌2’의 오디션에 어떤 ‘월드 클래스 급’ 비인기 종목 전설들이 등장할지 신선한 매력과 반전 예능 포텐으로 중무장할 새 얼굴들이 기다려진다.

뿐만 아니라 ‘어쩌다FC’를 이끌었던 수장 안정환이 감독으로 복귀하고 ‘K리그 레전드’ 이동국이 새로운 코치로 합류해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레전드 코치진을 탄생시킨다. 농구 코트 위에서도 ‘안태웅’과 ‘동백호’로 환상적인 플레이를 자랑했던 두 사람이 자신들의 그라운드로 돌아와 어떤 꿀잼 티키타카를 선보일지, 두 레전드가 만들어낼 최강 축구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뭉쳐야찬다2' 코치진/ 사진=JTBC 제공
'뭉쳐야찬다2' 코치진/ 사진=JTBC 제공
여기에 전설들의 ‘정신적 지주’ 김용만부터 두말하면 입 아픈 ‘중계 대통령’ 김성주, 대체 불가의 ‘미친 존재감’ 정형돈까지 ‘뭉쳐야’ 시리즈의 터줏대감들이 함께해 시너지를 더한다.

‘뭉쳐야 찬다’는 월드컵 4강 신화 안정환 감독의 진두지휘 아래 스포츠 전설들의 좌충우돌 성장 스토리를 그렸던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는 코치 이동국이 합류한 막강 코치진과 업그레이드 된 전력으로 전국 도장 깨기를 예고한다. 특히 상상을 초월한 축구 오디션 개최에 기대감이 최고조로 상승해 또 한 번 스포츠 예능의 새 장을 열 첫 방송만을 고대케 하고 있다.

‘뭉쳐야 쏜다’는 오는 18일 종영을 맞이한다. ‘뭉쳐야 찬다 시즌2’는 8월 1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