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유퀴즈', 지난 7일 방송
배정원 세종대 교수 출연
유재석, 조세호에 연애 충고 "일단 만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개그맨 유재석이 선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다.

지난 7일 방송된 '유퀴즈'에는 수강 신청이 3초 만에 마감되는 수업 '성과 문화'의 배정원 세종대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소에서 조세호는 "'성과 문화'라는 수업 제목만으로도 클릭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배 교수는 "'성(性)' 자만 보고 클릭하는 것 같다. 어떤 학생은 4학년 때 수업을 들었는데, 1학년 때부터 듣고 싶었다고 했다"며 "결국은 4학년 때도 성공 못 했다는 학생도 있다"고 밝혔다.

배 교수는 "'성과 문화'니까 사회 전반의 문화 속에서 성을 다룬다. 성의 개념과 사랑의 이론, 사랑하는 법, 사랑 유지하는 법, 사람 만나는 법, 잘 헤어지는 법, 성관계하는 법 등이 있다. 15주 동안 그게 다 커리큘럼이다. 성관계에 있어서 어떤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 않나. 그걸 어떻게 극복하는지도 알려준다. 요즘은 비대면이라서 카페에서 수업을 듣는 학생도 있다. 근데 이미지 자료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좋은 인연을 만나는 법에 관해서는 "제일 좋은 방법은 많이 만나는 것이다. 마지막 사람을 결정하기까지 30명을 만나라고 했다. 사실 30명도 적다"고 말했다.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이를 들은 조세호는 "집중이 확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유퀴즈' 역사상 가장 집중한다"며 놀라워했다. 조세호는 "죄송하다. 오늘만 이렇게 있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배 교수는 여러 사람을 만나 안목을 키우라고 조언했다. 이에 조세호는 "유재석 형이 항상 나한테 해주는 얘기가 일단 만나라는 거였다. 만나야 알지, 안 만나고 알겠냐고 하더라. 근데 나는 그런 생각이 든다. 누군가를 만났을 때 어느 정도 기대감을 충족해주는 게 매너가 아니겠냐. 그걸 못해서 실망감을 줄 바에야 안 만나는 게 낫지 않을까 싶다"고 털어놓았다.

배 교수는 "지금 그 사람을 만났는데 혹여나 실망할까 봐 만족시킨다는 건 고객 편향이다. 조신한 척, 멋있는 척 우리가 너무 포장한다"고 지적했다.

유재석은 "요즘에 그런 생각이 좀 든다. 내가 스스로 감당할 수 있는 만큼의 척만 하자는 것"이라며 "상대방이 나를 착하다고 생각하더라도 내가 할 수 있는 착한 척만 하면 된다. 그 이상의 다른 사람들이 바라는 만큼은 할 수 없다. 똑같은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신종호 서울대 교수, 박새롬 성신여대 교수, 이호 전북대 교수가 출연해 강의 비법과 더불어 다양한 삶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