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이 도움돼요?"
태명 (전)복이
칼퇴근 요청
'랜선장터' / 사진 = KBS 제공
'랜선장터' / 사진 = KBS 제공


'랜선장터' 홍현희가 진도 전복의 힘을 빌려 2세를 계획한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랜선장터'에서는 전복 소개를 위해 전라남도 진도를 찾은 홍현희, 송가인, 신승태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홍현희, 송가인, 신승태는 전복을 채취하기 위해 오른 배에서 송가인의 중학교 동창을 만나며 기막힌 우연을 자랑한다. 배에서부터 갓 잡은 전복을 양껏 먹으며 호사를 누린 세 사람은 전복 김치, 전복 삼계탕 등 전복 한 상을 맛보며 스튜디오 패널들의 부러움을 산다.

여기에 홍현희가 "2세 준비하는데 (전복이) 도움이 돼요?"라며 능청을 떨자, 송가인의 동창들은 긍정적인 대답으로 맞받아친다. 이에 홍현희가 "그럼 나 태명 (전)복이로 지을래!"라며 즉석에서 태명까지 결정해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그런가 하면 송가인의 동창들은 (전)복이의 이유식까지 약속, 통 큰 배포에 장윤정은 입을 다물지 못하기도. 시원시원한 약속에 놀란 홍현희 역시 "나 조금 더 앞당겨 볼게요. 나 오늘 일찍 올라갈게요"라며 칼퇴근을 요청, 2세 계획을 조정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과연 전복의 효능을 둘러싼 어른들의 유쾌한 대화가 어떻게 그려질지, 또 홍현희가 진도 전복을 완판하고 서울로 빠르게 올라갈 수 있을지 본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홍현희의 능청 가득한 2세 토크는 7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랜선장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