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 가는 스포츠 유튜버들
전문 지식+화제성 갖춘 적임자
KBS, 시청률 전쟁서 웃을까
도쿄올림픽 해설위원 조원희(왼쪽), 하승진./ 사진=KBS, 텐아시아DB
도쿄올림픽 해설위원 조원희(왼쪽), 하승진./ 사진=KBS, 텐아시아DB


유튜버로 제 2의 인생을 시작한 스포츠 스타들이 다시 한 번 올림픽 무대에 도전한다. 선수가 아닌 해설위원으로서다.

KBS는 최근 '2020 도쿄올림픽' 각 종목별 해설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코리안특급' 박찬호, '슈퍼땅콩' 김미현을 비롯한 화려한 라인업이 공개됐다.

그 중에서도 조원희, 하승진, 이형택 등 스포츠 유튜버들의 이름이 눈에 띈다. 이들은 과거 각 종목에서 눈부신 성과를 거둔 인물이지만 현재는 유튜버로 사랑받고 있다. 이 때문에 해설위원으로서의 역량은 물론 시청률, 화제성을 보장할 것이라는 기대 속에 발탁됐다. 과거 축구 전문 BJ 겸 유튜버 감스트가 '자질 논란'에 휩싸였던 것과는 다른 양상이다. 전문 지식과 인지도를 두루 갖춘 선수 출신 '유튜버'이기에 적임자라는 평가다.

특히 축구 같은 인기 종목은 지상파 3사의 시청률 경쟁이 치열하다. MBC는 안정환 해설위원, SBS는 최용수 해설위원을 내세워 올림픽을 준비 중이다. 이에 KBS는 '유튜버' 조원희 카드를 꺼내들었다.

조원희 역시 방송사가 자신에게 기대하는 점을 잘 알고 있다. 7일 오전 열린 '도쿄올림픽 KBS 방송단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자신의 차별점에 대해 '젊은 패기'를 꼽았다. 이어 "(경쟁자들이) 훌륭한 선배들이지만 난 이제 막 은퇴했다"며 "선수들과 현장에서 함께 뛰며 그들의 땀방울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튜버'로서의 파격적인 중계도 예고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열린 축구대표팀 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과의 최종전에서 축구화를 신고 해설위원으로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원희는 이같은 행동에 대해 "선수로 뛰는 것처럼 정성스럽게 준비하고 있다"며 "응원을 열심히 하겠다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조원희는 현재 22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이거해조 원희형'을 운영 중이다. 현역 선수 구자철이 12만명, 김보경이 4만명, 선배 이천수가 4만명의 구독자를 모은 것에 비하면 높은 수치다.
해설위원 조원희/ 사진=KBS 제공
해설위원 조원희/ 사진=KBS 제공
31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하승진도 해설 준비에 한창이다. 그는 국내 유일 NBA 출신 농구선수였지만, 은퇴 이후에는 유튜버로서의 이미지가 강하다. 특히 그는 과거 "한국 농구는 망했다"는 소신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던 만큼, 도쿄 올림픽에서도 화끈한 입담을 기대하게 만든다.

JTBC '뭉쳐야 찬다', '뭉쳐야 쏜다'를 통해 스포테이너로 변신한 이형택은 테니스 해설을 맡는다. 현재 5만명의 구독자를 갖고 있는 그는 특유의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설 전망이다.

'2020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으로 한차례 연기됐을 정도로 우여곡절 끝에 개최된 행사다. 정재용 KBS 스포츠국장도 "많은 올림픽을 치뤄봤지만 이번 올림픽처럼 전망이 힘든 올림픽이 처음"이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작은 위안이라도 됐으면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역대 가장 불확실성을 가진 올림픽 무대에서 스포츠 유튜버들은 어떤 결실을 맺을까. KBS의 파격적인 인사 발탁과 스포츠 유튜버들의 해설 도전은 시청자들의 평가만 남았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