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의 눈치코치'./사진제공=넷플릭스
'이수근의 눈치코치'./사진제공=넷플릭스


개그맨 이수근이 강호동에 대한 존경심과 애정을 드러냈다.

7일 오전 '이수근의 눈치코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25년간 누구보다 빠른 눈치력으로 치열한 예능 정글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노하우와 '사람' 이수근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스탠드업 코미디.

강호동, 이경규 이야기를 마음껏 풀어놨다는 이수근. 혼나지는 않았냐고 묻자 이수근은 "오히려 자신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이야기 해달라고 응원해줬다. 너무 존경하는 선배님 두분이다. 혼날 만한 이야기를 했는지 궁금하면 보지 않을까. 그 후에 혼을 내든 칭찬하든 할 것 같다. 내가 가지고 있는 이야기는 다했다. 가족부터 동료. 아들까지"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강호동을 '순한 호랑이' 라고 표현했다. 이수근은 "본인은 시베리안 야생호랑이라고 하는데 배려심이 많다. 강호동 선배님도 선배, 후배들 눈치를 많이 본다. 보는 이미가 강할 뿐"이라며 "호랑이가 새끼를 낳으면 절벽에 떨어트린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런 느낌이다. 예능 후배들을 물어서 절벽으로 떨어트린 다음 살아남는 사람을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 선배님한테 예능에 대한 조언보다는 인성에 대해 많이 배웠다. 내가 기댈 수 있고 의지할 수 있는 선배다. 누구와 제일 편하냐고 하면 강호동 선배님이라고 할 정도다. 촬영하고 오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오는 7월 9일 전 세계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