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이이경이 똑똑한 제테크 실력을 뽐냈다.

7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이이경이 DJ로 나선 가운데 주시은 아나운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주시은 아나운서는 최근 직장인들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재테크를 하고 있다며 '영끌' 키워드를 언급했다. 그러자 이이경은 "제 친구들 보니까 '영끌'이라 안 하고 '조끌'이라고 하더라. 영혼까지 끌어 모으다 모으다 안 되어서 내 영혼이 아니라 조상님의 영혼까지 끌어온다고 '조끌'이라고 하더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퇴직연금까지 끌어모은다는 뜻의 '연끌' 투다고 있다"고 소개했다.이에 이이경은 "요즘 직장인들이 주식을 많이 하고 있다"며 "주시은 아나운서도 주식 하시냐"고 물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정말 적은 금액으로 하고 있다. '영끌'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이경은 "이번주 월요일부터 하루 일과가 '파워FM'이 끝나면 장이 열리니 바로 확인하는 것"이라며 "워낙 수익률이 좋다. 여기까지 하겠다"고 답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이경은 "늘 적은 돈으로 (주식을)한다"며 "이 돈이 없어져도 아무 지장이 없을 정도로 한다. 그렇게 시드를 불린다"고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