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의 눈치코치'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수근의 눈치코치' ./사진제공=넷플릭스


개그맨 이수근이 아내 박지연을 언급했다.

7일 오전 '이수근의 눈치코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25년간 누구보다 빠른 눈치력으로 치열한 예능 정글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노하우와 '사람' 이수근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스탠드업 코미디.

김주형 PD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를 연출한 이후 다른 코미디언과 스탠드업 코미디를 할 기회가 주어졌는데 가장 먼저 떠오른 게 이수근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SBS '런닝맨' 연출을 오래했기 때문에 당시 경쟁 예능이었던 KBS '1박2일' 속 이수근 씨 모습은 방송으로만 봤다. 그런데 방송을 볼때마다 항상 맨 구석에 있고, 손을 오므린 채 눈치를 보고 계시더라. 그 모습을 보며 눈치라는 이야기로 이수근의 인생을 설명하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이수근은 "눈치 단수로 따지면 난 신급이 아닐까. 눈치 보고 사는 이야기에 대한 해답도 드리고 같이 풀어가는 쇼"라고 말했다.

"와이프가 처음 차려준 밥을 먹을때도 눈치를 봤다"는 이수근은 "인생 첫 스탠딩 코미디다 보니 가족사를 다 공개했다.우스갯 소시로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고 하는 데 나는 건드렸다. 그게 내가 살아온 이야기지 않나. 분명 공감할 분들이 많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내 이야기를 지금까진 지인들과 소주 한 잔 하며 말했다면, 이번에는 마이크를 들고 대중에게 알리는 느낌으로 이야기했다. 재미를 위해 살을 붙이지 않고 사실에 근거해서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오는 7월 9일 전 세계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